척추 건강 첫 걸음, 바른 걸음에서 시작!

배 내밀고 걷는 임산부 자세, 허리 휘게 하는 척추전만증 유발해
스틱 이용해 걷는 노르딕워킹이 척추기립근과 광배근 발달시켜
  • 등록 2014-08-04 오전 9:14:18

    수정 2014-08-04 오전 9:14:18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길을 걷는 사람들을 자세히 관찰해보면 걸음걸이가 제 각각임을 알 수 있다. 배를 내밀고 몸을 뒤로 젖힌 자세로 걷거나, 반대로 허리를 앞으로 숙여 구부정하게 걷는 사람도 많다. 팔자걸음, 거북목 걸음 등 바르지 못한 걸음걸이를 지칭하는 말도 다양하다.

걸음걸이는 현재 자신의 척추 건강 상태를 나타내는 몸의 신호다. 실제 허리디스크 유발원인의 80% 정도는 걷는 습관에서 기인한다는 말이 있다. 또한 척추질환은 그 어떤 질병 보다 사후 관리 및 일상생활 속 바른 습관이 중요하다. 척추의 건강 지키는 첫걸음, 바른 걸음걸이에 대해 알아본다.

◇배 내밀고 걷는 자세, 척추전만증 원인 돼

걸음은 팔과 다리를 넘어 몸 전체의 움직임에 의해 이루어진다. 머리, 목과 골반, 발목과 발바닥까지 전신의 움직임에 의해 좌우 앞뒤로 이동하게 된다. 따라서 척추 정렬 상태에 문제가 있다면 걸음걸이도 이상해 질 수 밖에 없다.

특히 임산부나 배가 많이 나온 중년 남성의 경우 자연스럽게 배를 앞으로 내민 채 허리를 뒤로 젖히고 걷게 된다. 이러한 자세는 척추 건강에 무리를 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최근 특별히 살이 찌지 않았는데 유독 배만 불룩하게 나와있다면 ‘척추전만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 척추전만증은 정상인의 척추와 비교해 앞쪽으로 지나치게 휘어진 형태를 띠고 있어 가만히 있어도 배를 내밀고 서 있는 것처럼 보인다. 허리 쪽에 뻐근한 통증이 느껴지며 한번 허리를 숙이거나 펼 때 매우 힘든 것이 주된 증상이다. 이는 평소 바르지 못한 걸음걸이가 주 원인이다. 증상이 심해지면 척추는 물론 인대와 근육까지 손상이 가해져 1시간 가량만 서 있어도 허리와 골반에 근육 피로 및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이용근 연세바른병원 원장은 “척추전만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걸을 때 몸을 바로 펴고 머리를 들어 전방 5~6m를 자연스레 볼 정도 시선을 유지해야 한다. 배는 등쪽으로 당기는 느낌이 들게 하고 발은 11자 형태를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팔자걸음으로 걷다가 O자 다리 되기 쉬워

많은 한국인들이 외족지 보행이라고 불리는 팔자걸음으로 걷는 경우가 많다. 팔자걸음은 걸을 때 발끝이 바깥으로 15도 이상 벌어지는 것을 지칭하며 지속적인 팔자 걸음을 O자 다리형태를 만든다. 주로 배가 나온 중년 남성들에게서 팔자걸음 형태가 많이 보여 안정적이고 편안한 걸음걸이로 오해하는 경우도 있지만 사실 척추 건강에는 치명적이다.

팔자로 걷게 되면 디스크가 없는 척추 뒤쪽에서 쿠션 역할을 해주는 척추 후관절에 염증이 생기고 척추관이 좁아져 허리통증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다. 양쪽 다리저림과 하반신이 조이는 듯한 통증을 동반한다.

반대로 고개를 숙인 채 구부정하게 걷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걸음걸이를 거북목 걸음이라고 부르는데 경추와 척추에 부담을 주는 자세이다. 이 경우 머리의 하중이 목으로 집중돼 목뼈의 디스크 노화를 가속시킬 수 있다.

하동원 연세바른병원 원장은 “평소 자신의 보행자세를 확인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며 “신고 있는 신발 뒤쪽 바깥 면이 가장 많이 닳고 뒤쪽에서 안쪽 앞면까지 골고루 닳아 있으면 균형을 맞춰 제대로 걷는 것이다. 하지만 신발 엄지발가락과 앞 볼 바닥 부위만 유난히 닳아 있다면 걸음걸이에 문제가 있는지 의심 해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바르게 걷는 노르딕워킹으로 척추 건강 지킬 수 있어

올바른 워킹이 척추건강을 지킬 수 있는 기본적인 방법으로 각광받는 가운데 핀란드에서도 걷기 열풍이 불고 있다. 특히 주목 받는 워킹법은 노르딕 워킹(Nordic walking)이다. 노르딕 워킹은 1930년대 핀란드의 크로스컨트리 스키와 바이애슬론 선수들이 눈이 없는 여름에 훈련하던 방법에서 고안돼 90년대에 이르러 대중화◇되기 시작한 방법으로 스틱을 이용해 관절 부담을 줄이고 운동 효과는 극대화한 보행법이다.

노르딕워킹은 양손에 쥔 스틱을 이용하기 때문에 네 발로 걷는 것과 같은 효과를 낸다. 때문에 흔들림 없이 몸의 균형을 잡고 안정적으로 걸을 수 있는 데다 체중을 분산시켜 허리나 무릎 발목 등 관절에 부담이 적다.

노르딕워킹 기본 자세는 ‘똑바로 서는 것’이다. 올바른 걸음걸이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차렷 자세를 익히고 실천해야 한다. 스틱을 사용해 걸을 때 팔꿈치는 최대한 곧게 펴고 스틱을 뒤로 밀면서 손가락을 펴 땅을 밀어내듯 전진한다. 이때 스틱보다 발이 먼저 지면에 닿아선 안 된다. 노르딕워킹은 척추기립근과 등 쪽 삼각형 형태의 근육인 광배근을 발달시킨다. 매일 30분 정도 가볍게 걸어 주면 구부정한 자세로 하루를 보내는 수험생이나 책상에 앉아 있는 사무직 직장인에게 효과적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