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양현석 성접대 의혹…양현석은 "사실무근"

  • 등록 2019-05-27 오후 10:08:27

    수정 2019-05-27 오후 10:08:27

(사진=방송화면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이하 ‘스트레이트’)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성접대 의혹을 제기했다.

‘스트레이트’는 27일 방송에서 과거 클럽에서 태국인이 준 술 두잔을 마시고 기억을 잃은 채 성폭행을 당했다는 A씨의 진술을 공개하며 당시 태국인이 태국에서 유명한 상류층 재력가였고 클럽에서는 YG엔터테인먼트 자회사 YGX의 임원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스트레이트’는 이 태국인 등 동남아 재력가들을 YG엔터테인먼트가 2014년 초대해 2박3일간 접대를 했다며 당시 자리에 양현석 프로듀서와 YG 소속 한류가수 B씨도 있었다고 전했다.

‘스트레이트’는 목격자들의 말을 토대로 당시 식당 하나를 통째로 빌려 남성 8명, YG 측과 친분이 있는 정마담이 데려온 화류계 여성 10여명과 황하나씨를 비롯해 여성 총 25명이 자리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식당을 나선 이들은 서울 강남의 클럽 NB로 이동했으며 남성들은 초대된 여성들과 어울렸고 양현석은 난간에서 그 모습을 지켜봤다고 묘사했다.

가수 B씨는 ‘스트레이트’에 “그 자리에 접대가 아니라 인사를 하러 갔다”며 “그 자리에 여성이 많기는 했지만 성접대가 있었는지는 모른다”고 밝혔다. 정마담은 원라 알고 있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양현석은 “성접대는 사실 무근”이라며 “당시 식당에 간 것은 맞지만 지인의 초대를 받았을 뿐이지 계산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스트레이트’ 예고편에서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할 것으로 예고한 후 밝힌 입장과 같았다. 양현석은 또 “외국인 재력가들과 이후 추가적 접촉도 없었다”며 “정마담은 알고 있지만 그 여성들이 그 자리에 왜 참석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스트레이트’는 이날 방송에서 서울 강남의 클럽과 경찰의 유착관계에 대한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했다. 경찰과 클럽의 유착관계, 클럽을 통한 VIP 성접대 의혹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