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오늘 서울서 국장급협의…강제징용 관련 논의

  • 등록 2019-03-14 오전 8:42:01

    수정 2019-03-14 오전 8:42:01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한국과 일본은 14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를 갖고 강제징용 배상 판결 등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외교부에 따르면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만나 강제징용 판결 문제를 포함한 양국 현안 및 상호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우선 이번 협의에서 일본측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는 양자 협의에 한국이 응할 것으로 축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우리 정부는 ‘면밀히 검토 중’이라는 기존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일본측은 한국이 양자 협의에 응하지 않으면 다음 단계인 중재위원회 구성으로 넘어간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중재위 구성은 상대국의 동의가 있어야 하기 때문에 일본 정부가 단독으로 추진할 수는 없다.

이번 협의에서는 또 일본 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현재 상황을 공유하고 우리측의 우려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12일 “관세에 한정하지 않고 송금의 정지, 비자의 발급 정지라든지 여러 보복 조치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한 바 있다.

이밖에도 최근 북한 동향을 비롯해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핵 협상 관련 한·미·일 공조 방향 등 북핵 문제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는 지난달 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이후 한달여 만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