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방-ICT융합 방안' 논의…지능정보기술 국방활용

2일, 미래부-국방부 합동 제17차 ICT 정책해우소 개최
  • 등록 2017-05-03 오후 12:00:00

    수정 2017-05-03 오후 12:00:00

[이데일리 이유미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최재유 미래부 차관 주재로 지난 2일 국방부에서 ‘국방-ICT융합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제17차 ICT 정책해우소’를 개최했다.

국방부는 그간에 추진한 국방-ICT 정책을 소개했으며 국방력을 강화하기 위한 국방-ICT 융합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향후 정책 과제들을 제안했다.

미래부는 인구감소에 따른 군병력 감소, 국방예산의 성장률 정체 등 국방 환경 변화에 대응해 지능정보기술 활용을 통해 국방력을 제고하기 위한 ‘국방-ICT 융합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또 ㈜유신씨앤씨는 미래부와 국방부의 대표적인 협업 사업인 ‘격오지 부대 원격진료체계 구축’ 사례를 발표하고 성과를 공유했다.

참석자들은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국방-ICT융합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출생인구 감소에 따른 군 입대 대상자 감소와 국방개혁 기본계획에 따른 군 병력감축 등에 대응해 군 경계임무를 무인화·지능화하는 등 군 전력운영지원, 교육훈련 체계 및 장비유지보수 분야 등의 다양한 국방 업무영역에서 병력 대체를 위한 ICT 융합 방안이 논의됐다.

또한, 국방예산 증가율이 큰 변동 없이 유지되는 상황에서 고가의 군 전력장비를 효율적으로 운용하기 위한 방안, 국방의료 데이터를 활용해 우리 장병들이 건강한 군 생활을 유지할 수 있는 방안 등도 논의됐다.

더욱 고도화·지능화되는 국가·국방에 대한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분석 기술 등의 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눴다.

최 차관은 “우리의 ICT기술 수준은 세계 최고임에도 불구하고, 국방-ICT 융합 수준은 선진국 대비 72% 수준에 불과하다”면서 “국방-ICT 융합을 위해 민·관·군의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며, 정부는 지능정보기술 기반으로 국방력이 제고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인무 국방부 차관은 “다양한 첨단 ICT기술을 국방 분야에 적용해 국방력을 강화하고 관련 산업 발전이라는 시너지를 동시에 충족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양부처의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최재유(왼쪽에서 4번째) 미래부 차관 주재로 지난 2일 국방부에서 ‘국방-ICT융합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제17차 ICT 정책해우소’를 개최했다. (사진=미래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