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단톡방 '경찰총장' 총경 "정준영 모른다…나중에 밝혀질 것"

  • 등록 2019-03-16 오전 11:25:27

    수정 2019-03-16 오전 11:25:27

(사진=신태현 기자)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빅뱅 멤버 승리와 가수 정준영 등 유명 연예인과 유착 의혹을 받는 총경급 인사가 지난 15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본청 소속 A 총경을 불러 9시간 30분 동안 조사한 뒤 오후 11시30분쯤 귀가 조치했다.

흰색 마스크를 착용한 A 총경은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이 발언이 혐의를 인정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준영은 모른다. 나중에 밝혀질 거다”라고 말한 뒤 택시를 타고 떠났다.

A총경은 귀가 길에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어떤 기자분이 상부에서 내 선에서 끝내라는 지시를 받고 왔느냐는 아주 듣기 거북하고 반박하지 않을 수 없는 질문을 했다”며 “결코 그런 일이 없다는 점만은 밝혀 드리겠다”고 전했다.

경찰은 A 총경을 상대로 승리, 정준영 등과 접촉한 사실이 있는지, 이들이 연루된 사건에 영향력을 행사한 적이 있는지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A 총경으로부터 휴대전화를 임의 제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14일 승리와 정준영,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 씨 등을 불러 장시간 조사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대화방에서 언급된 ‘경찰 총장’이 A 총경이라는 진술을 확보했고 소환 조사를 진행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