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폰도 재난문자 수신 가능해졌다..SK텔레콤,구글과 협력

SK텔레콤은 재난문자 UI, 적용 방법 제공.. 구글이 OS에 탑재
양사 협력해 테스트 완료
안드로이드9.0부터 외산 자급제, 해외 직구 단말 이용자도 통신사 무관 재난문자 수신
자급제&해외 직구 단말 이용..재난문자 수신이 불가했던 고객 약 60만명 수혜 예상
  • 등록 2018-08-30 오전 8:48:34

    수정 2018-08-30 오전 8:49:22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해외 직구 사이트를 통해 안드로이드 OS 단말을 구입해 사용중인 A씨도 OS업그레이드를 하면 폭우, 폭염, 태풍, 지진 등이 발생 시 재난문자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국내용으로 출시된 모델이 아닌 경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용하더라도 재난문자 수신이 불가능했지만 SK텔레콤과 구글이 협력해 국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이용자들에게 재난문자 수신을 지원하기 때문이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구글과 협력해 안드로이드9.0(Pie) 운영체제를 적용하는 자급제 단말이나 해외 직구(직접 구매) 단말을 이용하는 고객에게도 재난문자 수신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국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탑재 단말 이용 고객은 안드로이드9.0으로 업그레이드하는 경우 이통3사, 알뜰폰 등 이용중인 통신사와 상관 없이재난문자를 수신 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이 국민 안전에 기여하는 등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는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탑재된 외국 제조사의 자급제 단말이나 해외 직구 단말 이용 고객은 스마트폰을 사용하더라도 재난문자를 정상적으로 수신할 수 없었다.

국내 제조사의 단말이 아닌 경우 한국형 재난문자 규격(KPAS)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국내에서 외국 제조사의 자급제 단말이나 해외 직구 단말을 이용해 정상적인 재난문자 수신이 불가능한 고객은 약 60만명으로 추정된다.

KPAS(Korea Public Alert System), 행안부 및 각 지역 지자체가 기지국 내 전체 단말에 재난문자를 보내면 KPAS 규격을 적용한 소프트웨어가 있어야만 고객이 정상적인 문자메시지 형태로 볼 수 있게 된다.

양사의 이번 협력은 작년 말 SK텔레콤이 선제적으로 구글에 국내 재난문자 규격 적용을 요청하며 시작됐다.

SK텔레콤(017670)은 구글에 국내 재난문자의 UI, 이동통신 서비스 형태에 맞는 적용 방법 등을 제공했고 관련 내용은 안드로이드9.0에 반영됐다. 양사는 재난문자 수신 테스트도 협력해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9.0 운영체제를 지난 7일 배포했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탑재하는 스마트폰의 제조사들은 안드로이드 9.0 운영체제의 테스트 과정을 거쳐 순차적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문갑인 SK텔레콤 스마트디바이스그룹장은 “SK텔레콤 이용자를 넘어 국내의 모든 안드로이드 단말 사용자의 안전을 위해 양사가 협력했다는 점에 공익적 차원의 의미가 있다”며 “SK텔레콤은 향후에도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협력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