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5G, 자율차 등 13대 혁신동력 선정..2018년 1.56조 지원

  • 등록 2017-12-25 오후 12:00:25

    수정 2017-12-25 오후 12:00:25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정부가 혁신성장을 견인하고,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선도할 구체적인 범부처 성장동력 분야를 확정했다.

빅데이터, 5G와 IoT(차세대통신), AI, 자율주행차, 맞춤형헬스케어, 스마트시티, 가상증강현실, 신재생에너지, 지능형로봇, 드론(무인기), 첨단소재, 지능형반도체, 혁신신약 등 13대 분야인데, 정부는 내년에만 총 1.56조 원을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22일 국가과학기술심의회 미래성장동력특별위원회(위원장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혁신성장동력 추진계획’을 심의·확정했다.

정부는 내년에 1.56조 원을 지원하는 것과 함께,2018~2022년까지 총 7.96조 원의 정부 연구개발 투자 등을 통해 2025년경까지 55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다.



◇자율차, 빅데이터, 맞춤형 헬스케어는 규제 개선과 실증 추진

조기 상용화가 예상되는 자율주행차, 빅데이터, 맞춤형헬스케어는 규제개선과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금융지원, 인프라 조성을 추진한다.

스마티시티, 가상증강현실, 신재생에너지는 산학연 공동의 대형 실증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지능형로봇, 드론(무인기)역시 국가·공공기관의 구매·활용을 통해, 초기 적용실적(Track-record) 확보를 지원한다.

◇차세대통신, 지능형반도체 등은 국제표준화 추진

차세대통신(5G·IoT), 첨단소재, 지능형반도체는 산업분야 적용을 위한 융합 제품·서비스 개발과 국제표준화를 추진한다.

혁신신약, 인공지능은 지속적인 원천연구를 지원하고 혁신적 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연구환경 개선을 추진한다.

◇내년 후보기술은 스마트공장, 블록체인 등

정부는 환경변화를 고려해 범부처적으로 육성이 필요한 혁신성장동력 후보과제를 정기적으로 발굴하기로 했다.

2018년 후보과제로는 스마트공장, 스마트농업, 자율운항선박, 블록체인을 발굴했으며, 내년 3월까지 상세 기획을 하게 된다.

한편 정부는 정부연구개발 투자·배분 시 기술개발 성과와 규제 등 제도적 개선성과를 종합 고려하는 패키지방식을 도입키로 했다.

혁신성장동력의 국민체감을 높이고 재난·안전 영역 활용도 확대하기로 했다.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기업들이 자금을 쌓아두지 않고, 미래 먹거리와 일자리 창출에 투자 할 수 있도록 하는 확실한 유인책이 필요하다”며 “혁신성장동력이 혁신성장을 견인하고, 제4차 산업혁명, I-KOREA 4.0 등을 선도하려면 부처 간 협업과 민관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과기정통부와 관계부처는 ‘혁신성장동력 추진계획’을 바탕으로 분야별 계획을 구체화해서 내년 3월까지 세부 시행계획을 수립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