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승리 등 연예인과 유착 의혹 윤모 총경 대기발령(종합)

경찰청, 16일 긴급 인사조치
  • 등록 2019-03-16 오후 1:36:44

    수정 2019-03-16 오후 1:36:44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빅뱅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와 가수 정준영(30) 등 유명 연예인과 유착의혹을 받는 윤모 총경이 대기발령 조치됐다. 경찰과의 유착에 대해 확실히 경찰 측이 선을 긋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경찰청은 16일 버닝썬 사태와 관련 유착의혹을 받고 있는 윤모 총경을 경찰청 경무담당관실로 대기발령 조치한다고 밝혔다. 윤 총경의 자리(인사담당관)에는 정영오 총경을 교체 발령했다.

경찰은 지난 14일 승리와 정준영,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 씨 등을 불러 장시간 조사했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거론된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총경급은 일선 경찰서의 서장이나 경찰청·지방경찰청의 과장급으로, 경찰청장보다는 낮은 직급이다.

정준영 등이 지목한 것으로 추정되는 경찰청 소속 윤 총경은 과거 청와대를 비롯 강남경찰서 생활안전과에서 근무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생활안전과는 업소 단속과 밀접한 부서다.

이에 따라 지난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윤 총경을 불러 ‘정준영 등과 접촉한 적이 있는지’ ‘사건을 무마시켜준 적이 있는지’ ‘금품을 받았는지’ 등을 집중 추궁했다.

앞서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16년 7월 정준영과 승리 등이 들어가 있는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한 참여자가 ‘옆 업소가 우리 업소의 내부를 찍어 제보 했으나 경찰총장이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서 등장한 ‘경찰총장’은 경찰에 실제 존재하는 직급은 아니지만 고위 경찰관이 연루됐을 수 있다고 의심을 받았다.

특히 경찰에는 ‘경찰총장’이라는 직위가 없기 때문에, 경찰 총수인 ‘경찰청장’을 오기 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