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트럼프…‘썰전’ 유시민 “스캔들 대응방식 비슷”

  • 등록 2018-06-15 오전 8:51:41

    수정 2018-06-15 오전 8:51:41

썰전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 선거가 끝나도 스캔들 논란은 계속?!’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JTBC 썰전 캡쳐)
[이데일리 e뉴스 장구슬 기자]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가 “이재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비슷하다”고 평가했다.

정치 스타일이 아닌, ‘여배우 스캔들’에 대한 대응방식이 비슷했다는 것이다.

14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선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6.13 지방선거 결과와 후보자들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이번 지방선거에서 큰 이슈가 됐던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박형준 교수는 “제기된 문제가 여론에 크게 영향을 미쳤다고 보지만, 선거 결과를 뒤엎을 정도는 아니다. 표심에는 제한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선거가 끝났다고 모두 끝난 게 아니다. 이 과정에서 제기된 문제는 사실 도지사에게 매우 중대한 도덕적 이슈”라며 “당선 후에도 꼬리표로 따라다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시민 작가는 “이재명 후보가 선거 과정에서 취한 대응법은 트럼프 방식이다. 사실관계를 부인하는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최소한 우리가 공직자에게 요구하는 것은 정직성”이라며 “여배우가 문제 제기를 했을 때 대처하는 과정에서 이재명이라는 공직 후보자가 정직하고 합리적으로 대응했느냐에 대한 의문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사안 자체를 보면 법리적으로 다루기는 어렵고, 정치적으로 평가해야 한다”며 “무효표의 수치와 종류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유독 도지사 투표용지에서 무효표가 많으면 일종의 불만표시다. 잘 헤아려봐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