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나’가 건넨 하얀색 약 ‘K’”…버닝썬 직원 ‘애나’는 누구?

버닝썬 직원, 고객에게 ‘마약 권유’ 의혹
  • 등록 2019-02-12 오전 8:46:53

    수정 2019-02-12 오전 8:46:53

(사진=MBC 뉴스 캡처)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경찰과의 유착, 마약 유통 등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난무하는 가운데 버닝썬 직원들이 고객한테 마약으로 추정되는 약물을 권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MBC는 11일 경찰이 버닝썬에서 마약을 공급한 의혹을 받고 있는 26살 중국인 여성을 소환해 조사했다며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평소 알고 지내던 중국인들과 버닝썬을 찾았다는 A씨는 이들이 하얀색 알약을 주고받은 뒤 물에 타서 먹는 장면을 목격했다.

A씨는 “‘너희는 매일 뭘 그렇게 하는 거야?’라고 물어보니까 그 친구들이 ‘이거 한번 해볼래? 되게 기분 좋아져‘’라며 저한테도 주려고 했었다”고 말했다. A씨는 “중국인 지인들이 하얀색 약을 ‘K’라고 불렀으며, 이들은 이후에도 클럽에 갈 때마다 화장실 등에서 자주 복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약을 먹은 뒤) 별로 안 신나는 음악에도 광기 어리게 춤추고, 작은 반응에도 크게 받아들인다는(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MBC는 A씨 증언을 토대로 중국 손님들에게 약을 건넨 직원은 ‘애나’라고 불린 26살 중국인 여성 파 모 씨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파씨는 8년 전 서울에 있는 대학 연기학과에 외국인전형으로 입학해 지난해 졸업했다. 졸업 이후엔 버닝썬 클럽에서 중국인 VIP 고객을 유치하는 일을 맡아왔으며, 현재는 여권이 만료돼 불법체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에는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MBC는 “의혹의 인물 파씨는 ’버닝썬 사태‘가 불거진 이후 잠적한 상태”라며 “경찰은 파씨가 클럽 고객에게 필로폰이나 케타민 같은 마약을 제공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최근 파씨를 소환해 조사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또 “클럽 직원이 마약을 건넨 게 사실이라면 버닝썬 측에서도 알고 있었을 걸로 보고 조직적인 유통 의혹도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버닝썬 이문호 대표는 최근 ”클럽에서 약을 유포하거나 판매한 적이 없다“며 ”의혹이 사실이면 클럽 문을 아예 닫겠다“고 공언했다.

(사진=MBC 뉴스 캡처)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