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자유한국당 완전한 '폭망', 충격요법 필요"

  • 등록 2018-06-15 오전 8:58:06

    수정 2018-06-15 오전 9:04:29

(사진=채널A 외부자들 제공)
[이데일리 e뉴스 장영락 기자] 한나라당 출신(자유한국당 전신) 전여옥 전 의원이 지방선거 패배를 두고 “보수의 폭망”이라며, 인물 물갈이를 주장했다.

전 전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보수당 선거 패배에 대한 단상을 전했다. 전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의 참패, 완전한 폭망”이라며, “홍준표 전 대표의 말을 패러디하면 지방선거를 통째로 민주당에 갖다 바쳤다”고 평가했다.

전 전 의원은 “국민이 자유한국당을 보수의 대변자로 인정할 수 없다며 레드카드를 내민 것이 이번 선거”라며, “홍준표 대표뿐만 아니라 ‘퇴장명령’을 따라야 할 사람들이 한 두명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전 전 의원은 혼란한 와중에 당대표직을 노리는 당내 인사들을 비난하는 한편 젊고 새로운 인물이 나서야 한다는 의견도 전했다. 그는 “완전한 새인물을 내세워야 한다. 젊고 신선하고 보수의 가치를 말이 아니라 실천할 수 있는 ‘보수의 희망’이 될 인재를 내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충격요법, 그야말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말로 다시 한번 파격적인 대책을 강조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