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택, 역발상 브랜드 전략의 결과는?

팬택, 베가+스카이 듀얼 브랜드로 시너지 극대화 가능
업계, 듀얼 브랜드는 고객관심 분산시길 위험이 더 커
  • 등록 2013-02-14 오전 10:44:41

    수정 2013-02-14 오전 11:12:55

[이데일리 류성 산업선임기자] ‘팬택→ 스카이→ 베가’. 휴대폰 전문업체인 팬택이 다른 업체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브랜드 전략으로 배수진을 치고 나서 결과가 주목된다.

팬택은 회사명 아래 단일 브랜드만을 가져가는 다른 업체들과 달리 두개의 브랜드를 병행 사용키로 최근 방침을 정했다. 팬택은 ‘스카이’를 자사의 모든 스마트폰의 메인 브랜드로, ‘베가’를 스카이 브랜드를 쓰는 제품 중에서 프리미엄 급에만 특화해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팬택의 최고급 프리미엄 제품에는 스카이와 베가라는 브랜드가 함께 사용된다.

팬택은 지난해 10월 스마트폰 베가 R3를 출시하면서 “스마트폰 시대에 피처폰의 냄새가 난다”며 스카이라는 브랜드 사용을 전면 중단했었다. 반년이 채 되지 않아 스카이라는 브랜드를 다시 부활시킨 셈이다.

팬택은 이달 초 출시한 스마트폰 신모델 베가 ‘넘버6’ 부터 이 전략을 구사했다. 넘버6를 알리는 브랜드 광고물(사진)을 보면 확연히 팬택의 브랜드 전략이 드러난다.

베가라는 브랜드가 포스터 가장 상단을 차지하고 바로 아래 ‘하늘에서 가장 밝은 별’(the brightest star in the SKY)이라는 문구로 스카이 브랜드를 다시 강조하고 있다. 포스터 하단에는 팬택이라는 회사명이 선명하게 박혀있다.

팬택이 경쟁업체들과는 달리 스카이라는 메인 브랜드에 베가라는 브랜드를 병행해 사용하는 듀얼 브랜드 전략을 취하면서 결과가 주목된다. 팬택 제공
고객 입장에서는 팬택이라는 회사명 뿐아니라 스카이와 베가 브랜드를 모두 기억해야 하는 불편이 생길 수 있어 업계에서는 사실상 금기시되는 멀티 브랜드 전략이다. 예컨대 삼성전자(005930)는 ‘갤럭시’로, LG전자(066570)는 ‘옵티머스’라는 브랜드로 단일화해 사용하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다.

팬택도 이러한 듀얼 브랜드 전략이 소비자 관심을 분산시킬 수 있다는 리스크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스카이라는 브랜드는 버리기에는 아직도 높은 소비자 인지도를 가지고 있다고 회사측은 판단했다. 여기에 베가라는 신생 브랜드 하나만으로 갤럭시와 옵티머스라는 강력한 경쟁 브랜드를 제압하기에 역부족이라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팬택 관계자는 “자체 조사 결과 스카이와 베가라는 두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 인지도가 거의 비슷하게 높게 나타났다”며 “특히 중장년 층은 스카이를 베가 대비 월등히 높게 인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팬택 입장에서는 젊은 층을 주 타깃으로 하지만 이들을 위한 최종 구매 결정권자인 중장년 층이 스카이에 대한 충성도가 높다는 사실을 무시할 수 없었던 것이다.

일단 듀얼 브랜드로 지난주 출시한 넘버6에 대한 초기 고객 반응은 기대 이상이라는 게 회사측 평가다. 넘버6를 내놓자마자 통신사 대리점들이 5.9인치 대화면과 풀HD 화면 등을 높이 평가하면서 물량을 대량으로 받아가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하나의 브랜드에 한정된 자원을 집중해도 승산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스카이와 베가라는 듀얼 브랜드 전략이 과연 얼마나 효과를 거둘지에 대해 의문을 표시한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하나의 브랜드로 경쟁하기에 한계를 느낄 때 다른 인지도 있는 브랜드를 병행사용해 시너지를 내려는 유혹은 있게 마련”이라면서도 “듀얼 브랜드 전략은 압도적인 시장 지배력을 갖춘 1위 업체에게도 리스크가 크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