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스토랑 통합 플랫폼 포잉(Poing), 35억 추가 투자유치

KDB산업은행과 일본계 VC 글로벌 브레인 등서 유치
누적 투자금액 130억 달성
  • 등록 2017-12-28 오전 9:08:56

    수정 2017-12-28 오전 9:08:56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레스토랑 통합 플랫폼 포잉(Poing)의 운영사 ㈜트러스트어스(대표이사 정범진)가 KDB산업은행, 일본계 VC 글로벌 브레인 등의 투자자들로부터 35억 원 규모의 Pre-Series C 투자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2017년 1월 네이버 및 다수의 VC로부터 Series B 투자 이후 진행된 투자 건이다.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약 130억 원이 된다.

㈜트러스트어스는 레스토랑 통합 플랫폼 포잉(Poing)의 운영사로, 사용자에게는 최고의 온라인 미식 가이드인 포잉(Poing) 서비스를 제공하고, 외식 사업자들에게는 실질적인 운영에 필요한 A to Z를 제공해주는 ‘포잉 멤버십’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7년부터 본격화 한 외식 사업자 전용 B2B 서비스인 ‘포잉 멤버십’은 식자재 공급을 중심으로 전개하는 MRO 비즈니스뿐만 아니라 포잉 POS를 중심으로 전개하는 시스템 인프라 및 CRM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외식 사업자들의 비용 절감, 운영 효율 증대, 매출 증대에 집중한다.

2014년부터 운영해온 온라인 미식 가이드인 포잉(Poing) 서비스도 누적 온라인 예약 22만건, 누적 리뷰 4만4000건을 달성하며 국내 1위 온라인 레스토랑 미디어로서 성장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 포잉(Poing) 서비스에는 서울, 부산, 제주 지역의 약 3800여 곳의 엄선된 레스토랑들이 소개되고 있다.

이번 투자 유치의 배경으로는 ▲외식 사업자를 위한 ‘포잉 멤버십’ 서비스의 확장, ▲ 온라인 레스토랑 미디어로서의 브랜드 우위, ▲레스토랑 사업자와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시스템 인프라 등을 꼽고 있다.

일본계 VC 글로벌 브레인의 홍주일 한국 대표는 “온라인 사업 영역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사업 영역에서도 포잉(Poing)이 외식 산업에 의미 있는 서비스를 전개하고 있다”며, “투자 관점에서도 포잉(Poing)은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며 외식 사업자와 상생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있는 스타트업이라고 판단했고, 외식 분야에서 앞서나가 있는 일본, 미국과 유사한 사례가 될 것”이라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정범진 ㈜트러스트어스 대표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신뢰도 높은 미식 가이드로서의 포잉(Poing) 서비스 고도화 및 레스토랑들의 운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포잉 멤버십 서비스 확장에 집중해 외식 분야를 가장 잘 이해하는 외식 전문 그룹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