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단톡방 멤버들, 여성들과 짝지어 마약풍선 파티”

  • 등록 2019-04-22 오전 9:15:07

    수정 2019-04-22 오전 10:02:01

가수 승리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와 그가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들이 환각제의 일종인 ‘해피벌룬’을 상습적으로 흡입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해피벌룬은 풍선 안의 아산화질소를 흡입하면 정신이 몽롱해져 ‘마약풍선’이라 불린다. 해피벌룬의 원료인 아산화질소는 2017년 6월부터 흡입과 일반인 판매가 법으로 금지됐다

동아일보는 22일 서울 이태원의 한 주점에서 일하는 복수 직원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승리 일행은 이 주점을 ‘아지트’라 부르며 자주 찾았다.주점 직원들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2015년 말부터 2017년 초까지 승리와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 승리 친구 김모 씨 등 카톡 대화방 멤버들이 주점을 자주 드나들며 환각 파티를 즐겼다”며 “이들은 늘 20대 초중반의 여성들과 짝수를 맞춰 주점에 왔다”고 전했다.

승리 일행은 아산화질소가 함유된 휘핑가스 캡슐 수십 개가 담긴 박스를 주점으로 배달받아, 20대 초중반의 여성들과 함께 해피벌룬을 만들어 흡입했다. 주점 측은 손님이 몰리는 주말에도 환각파티를 벌여 ‘여기서 마약을 하면 안 된다’고 수차례 경고했지만, 이들이 노골적으로 해피벌룬을 흡입해 직원들끼리 대책 회의를 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주점 직원 A씨는 “2016년 초 승리 친구 김 씨가 이른바 ‘물뽕’이라 불리는 마약류 GHB를 가져와 테이블 위에 올려놓기도 했다”며 “당시에도 우리 가게에선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주장했다.

승리 일행은 클럽 ‘버닝썬’ 오픈 시점인 2018년 2월 이후로는 이 주점에 오지 않았다.

한편 승리는 지난 2월 베트남에서 해피벌룬을 마시는 듯한 모습이 찍힌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당시 승리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문제의 사진은 교묘하게 찍힌 것이다. 공개적인 장소에서 해피벌룬을 흡입했다는 게 말이 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