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왕' 박병호, 홈런 대신 끝내기 안타로 승리 견인

  • 등록 2018-04-05 오후 10:16:21

    수정 2018-04-05 오후 10:16:21

넥센 박병호가 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t와의 경기에서 연장 10회말 1사 1, 3루 때 끝내기 안타를 친 뒤 두 팔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사진=넥센 히어로즈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돌아온 홈런왕’ 박병호가 홈런포 대신 끝내기 안타로 소속팀 넥센 히어로즈에 귀중한 승리를 선물했다.

넥센은 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 위즈와 홈경기에서 연장 10회말에 터진 박병호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4-3으로 승리했다.

넥센은 3-3 동점이던 연장 10회말 선두타자 이정후의 볼넷과 다음타자 주효상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KT 구원투수 엄상백의 폭투까지 이어져 1사 3루로 상황이 바뀌었다.

KT는 김하성을 고의사구로 거르고, 박병호와 승부를 걸었다. 주자를 1루에 두고 병살플레이를 노리기 위해서였다. 박병호가 김하성보다 걸음이 느리다는 점도 선택의 이유였다.

하지만 박병호는 역시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1사 1, 3루 찬스에서 엄상백으로부터 3루수 옆을 꿰뚫는 끝내기 안타를 뽑아 접전에 마침표를 찍었다. 국내 복귀 후 첫 끝내기이자 KBO리그 개인 통산 5번째 끝내기 안타였다.

선발 대결은 팽팽하게 맞섰다. 넥센 외국인 에이스 에스밀 로저스가 7이닝을 5피안타 2실점으로 막고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하지만 넥센을 상대로 KT가 내세운 ‘표적선발’ 박세진도 만만치 않았다. 프로 3년 차지만 아직 1군 무대 승리가 없는 좌완 박세진은 넥센 강타선을 5⅓이닝 동안 3안타 1실점으로 막아 김진욱 감독과 코칭스태프를 흐뭇하게 했다.

‘슈퍼루키’ 강백호는 개막 후 처음으로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지만 2-3으로 뒤진 9회초 무사 1루에 대타로 등장했다. 넥센 마무리 조상우로부터 3-3 동점을 만드는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쳐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KT는 비록 경기는 패했지만 박세진, 강백호의 두 신예의 눈부신 활약에 미소를 지을 수 있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