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故 김홍일 빈소 조문…"DJ의 아들이자 동지였다"

  • 등록 2019-04-21 오후 3:11:56

    수정 2019-04-21 오후 3:11:56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부인 김숙희 여사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았다.

이 총리는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시는 대로 김홍일 의원은 아버님(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이자 동지셨다”며 “대통령 아들이면 좋은 일이 많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굉장히 오랜 고통을 받으신 분이다. 파킨슨병을 앓으신 지가 수십 년”이라고 말했다.

이어 “긴 고통을 겪으셨는데 고통 없는 곳에서 편히 쉬셨으면 좋겠다”며 “참 마음에 사랑이 많고 눈물이 많은 분이셨다”고 전했다.

고(故) 김홍일 전 의원 빈소(사진=연합뉴스)
이후 이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도 “위대하 아버님의 아들이어서 오히려 고난을 겪고 병을 얻어 그것으로 일찍 떠나셨다. 고통 없는 곳에서 안식하소서”라는 추모의 글을 남겼다.

이어 “제가 대변인으로서 일하던 시절 (김홍일) 의원님께서 기자실에 홍어를 자주 보내주셔서 큰 도움이 됐다”며 “정이 많으셨던 형님,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에는 이낙연 총리 뿐만 아니라 오전부터 여야 정치인들의 발길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김 전 의원의 입관식은 22일 치러진다. 23일 오전 6시 함세웅 신부의 집전으로 장례미사를 봉헌한 후 오전 7시 발인 예정이다. 장지는 광주 5.18 국립묘지로 정해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