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대표팀' 아랑기스 "인종차별 행동 사과한다"

  • 등록 2018-09-14 오후 3:55:23

    수정 2018-09-14 오후 3:55:23

자신의 SNS에 손흥민의 유니폼을 입고 인종 비하 행동에 대한 사과의 뜻을 전한 칠레 축구대표팀 차를레스 아랑기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과의 친선경기를 앞두고 인종 비하 논란을 일으켰던 칠레 축구대표팀 차를레스 아랑기스(레버쿠젠)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사과했다.

아랑기스는 13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손흥민(토트넘)의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찍은 사진을 올리며 “(손가락으로 눈을 찢는)이런 행동으로 누군가가 불편한 감정을 느꼈다면 사과한다”고 밝혔다,

아랑기스는 지난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의 친선경기를 앞두고 수원 시내에서 팀 동료들과 함께 인종 비하 논란이 될만한 영상을 찍어 물의를 빚었다.

영상 속에서 칠레 선수들은 스페인어로 “눈을 떠라”고 외쳤다. 심지어 영상을 찍은 아랑기스는 해당 영상에 눈이 찢어진 이모티콘까지 덧붙였다. 양손으로 눈가를 찢는 행위는 눈이 작은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행위다.

자신들의 행동이 논란이 되자 아랑기스는 “어렸을 때부터 작은 눈으로 인해 친구들은 나를 중국인으로 불렀다”라며 “그래서 동료들이 눈을 뜨라고 말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한국과 한국인을 비하하기 위한 행동은 아니었다”라며 “단지 동료들이 나를 향해 놀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칠레 미드필더 디에고 발데스(모나르카스)도 한국 축구팬과 기념사진을 찍으면서 눈을 찢는 포즈를 취해 축구팬들을 불편하게 만들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