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방문, 깊은 여운`..워렌 버핏, 2박3일 訪韓記

2박3일간 많은 화제 남기고 한국 떠나..`역시 워렌 버핏`
오전 8시 조금 넘어 롯데호텔서 나와..공항으로 향해
뱅갈루루 대구텍 인도법인 방문..인도서 3박4일 일정 계획
  • 등록 2011-03-22 오전 10:29:49

    수정 2011-03-22 오전 10:29:49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투자의 귀재` 워렌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그룹 회장이 한국에서의 짧은 일정을 마치고, 22일 오전 8시를 조금 넘어?숙소인 롯데호텔을 나와 공항으로 향했다.
?
일본 일정의 취소로 한국에서 하루를 더 묵게 된 버핏 회장은 이날 오전 전용기를 타고?인도 벵갈루루에 있는 대구텍 인도법인으로?향했다.?
?
버핏 회장은 인도에서 3박4일의 강행군을 소화할 예정이다.?한국에서 짧고 굵은 일정을 소화하는 동안 많은 이슈를 남긴 버핏 회장. `현인`이라는 별명에 걸맞게 그가 한국에서 내뱉었던?말 한마디 한마디, 행동 하나 하나가?깊은 인상을 남기며?화제를 불러모았다.


○…버핏 회장은 지난 20일 오후 9시10분께 전용기편으로 대구공항에 입국, 두번째로 한국 땅을 밟았다. 그는 헐렁한 회색 트레이닝복에 운동화를 신은?소탈한 모습으로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
"한국에 오기 위해 8000마일을 날아왔다"는 버핏 회장은?피곤한 기색이 역력했지만,?마중나온?환영단과 일일이 악수하는 등 격의없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버핏 회장이 공식 일정을 소화하기 시작한 것은 다음날인 21일 오전부터. 전날 인터불고 호텔에서 하룻밤을 묵은 버핏 회장은?대구텍에서 마련한 링컨 컨티넨털 승용차를 타고 오전 8시47분께 회사에 도착했다.
?
버핏 회장은 대구텍 내 제품 성능시험공장을 시작으로 공장 내부를 일일이 걸어다니며 시찰했다. 버핏 회장은 직원들로부터 대구텍의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들으면서 '알겠다'는 의미로 고개를 끄덕이거나, 짧은 감탄사를 내뱉기도 했다.

○…한 시간여의 공장 시찰을 끝낸 버핏 회장은 `대구텍 제 2공장 기공식` 행사를 마치고 곧장 기자회견을 가졌다. 81세의 워렌 버핏은 기자들의 질문에 또박또박 대답하면서도, 곤란한 질문에는 유머를 섞어가며 받아치는 `노익장`을 과시했다.
?
한국 기업에 대한 큰 관심과 함께 인수 의사를 피력하다가도, 구체적으로 물어보면 "실적 좋은 기업들은 오너가 팔 생각이 없더라"고 말하는 식이었다. 버핏 회장은 대구텍에서 마련한 `하늘색 한복` 선물을 받고 환하게 웃고는, 입고 있던 정장 상의를 벗고 한복으로 옷을 갈아 입는 성의를 보여줬다.??
?


○…버핏 회장은 `애플` 대신?`코카콜라`에 투자하는?배경도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애플이 훌륭한 회사임에는 틀림없지만, IT주는 10년 뒤를 내다보기 힘들기 때문에 투자하지 않는다는 것. 그에 반해 코카콜라는 10년 후에?어떤 모습이?될 지 판단하기 쉽다는 설명이다.?
?
버핏 회장이 국내 1위 기업 삼성전자가 아닌,?포스코에 투자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버핏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포스코(005490)에 대해 "믿어지지 않는 놀라운 철강회사(Incredible Steel Company)"라고 말하기도 했다. ??
?
○…버핏 회장은 30여분간의 짧지 않은 기자회견을 마친 버핏 회장은 대구스타디움 투어 참석 뒤 곧장?전용기를 타고 서울로 이동, 론?올슨 버크셔 해서웨이?파트너와 함께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만났다. 버핏 회장은 이 대통령에게 "한국의 성공 원천은 지성과 열정이고, 성공할 수 밖에 없는 많은 요인을 가진 나라"라며 "다음 주주총회때 한국의 성공사례를 보여주겠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
○…버핏 회장이 한국에 머무는 동안 먹었던 `소탈한 식사 메뉴`도 세간의 입에 오르내렸다. 버핏 회장은 21일 기자회견 뒤 가진?VIP오찬에서는 맥도날드 햄버거와 코카콜라, 감자튀김을 주문했다.
?
같은 날 저녁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그의 일행 18명을 초청한 만찬 자리에서도 "햄버거 정도면 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맥도날드와 코카콜라는 버핏 회장이 투자한 회사다. 버핏 회장은 피곤함을 호소하며, 신 회장과의 면담을 짧게 끝낸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텍 관계자는 "신 회장과의 만남은 약 20분간 진행됐다"고 전했다.
?
○…버핏 회장은 22일 오전 8시를 조금 넘은 시간에?숙소인 롯데호텔을 나왔다. 버핏 회장은 에이탄 베르타이머(이스라엘 IMC그룹 회장)과 함께 오전 중 본인의 전용기를 타고 인도 뱅갈루루에 있는 대구텍 인도법인을 방문할 예정이다.
?
숙소를 나왔을 때 버핏 회장은?트레이닝복과 운동화?대신?검은색 정장과?구두를 신었다. 버핏 회장은 서울까지 함께 온?대구텍 임직원들의?공항 배웅을 마다한 채, "잘 대해줘서 고맙다"는 인사말만 남기고 떠났다.
?
?

▶ 관련기사 ◀
☞위험한 시기 지나 본격 종목장세..수익 구간 진입!
☞李대통령 "버핏, 한국 국민들에게 좋은 귀감"
☞포스코, 중국에 車강판 공장 착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