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최고 재력`은 246억 태안군수.."땅부자"

거액 사재출연한 이 대통령 제치고 1위 등극
토지 253억원, 건물 7억5000만원, 예금 2억원
  • 등록 2010-04-02 오전 11:03:01

    수정 2010-04-02 오전 11:14:00

[이데일리 장용석 기자] 지난해 국회의원과 사법부 등을 제외한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등 320개 기관의 고위 공직자 1851명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사람은 진태구(사진) 충남 태안군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일 공개한 `2010년도 고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진 군수는 246억5592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1위`를 기록했다.

앞서 지난해 공개 당시에는 이명박 대통령(356억9182만원)에 이어 중앙, 지방을 통틀어 재산 `2위`를 차지했으나, 이 대통령의 재산이 상대적으로 많이 줄어든 바람에 최고 자리에 등극했다.

진 군수는 지난해 경기침체에 따른 부동산 공시가격 하락과 자녀의 결혼 비용 등으로 1년 전에 비해 9억3000만원의 재산이 줄었다.

그러나 지난해 신고때 1위였던 이 대통령은 재단법인 `청계`에 대한 출연 등으로 307억7829만원의 재산이 감소했다.

진 군수의 재산 내역을 살펴보면, 태안군 안면읍 일대의 논과 밭, 잡종지, 도로, 염전, 임야 등 토지가 253억5000여만원이었고, 본인 소유와 배우자 명의의 건물(단독주택, 근린생활시설, 아파트, 창고, 사무실 등)이 7억5000여만원, 그리고 예금액이 2억1000여만원 수준이었다. 그리고 17억원 가량의 건물 임대 및 금융 기관채무를 신고했다.

이밖에 중앙 공직자의 경우 오거돈 한국해양대 총장이 142억3111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많았고,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121억6563만원), 김쌍수 한국전력공사 사장(108억873만원), 이중구 수산업협동조합 중앙회장(99억5913만원)의 순으로 집계됐다.

또 이진강 방송통신심의위원장(94억8052만원), 문태영 외교통상부 본부대사(85억7766만원), 김은혜 대통령실 2대변인(78억4028만원), 최교일 법무부 검찰국장(77억8708만원), 김욱 외교부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정부대표(76억8436만원), 이영근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73억885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지방 공직자 가운데에선 이종학 서울시 의원이 182억2435만원으로 진 군수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백종헌 부산시 의원(179억1188만원), 박동건 경북교육청 교육위원(125억5290만원), 송명호 경기 평택시장(117억7161만원), 김수남 경북 예천군수(96억3238만원), 이강수 전북 고창군수(95억4546만원), 박병구 서울시 의원(94억3070만원), 최찬기 부산 동래구청장(92억9691만원), 최대수 부산시 의원(91억6327만원)의 순으로 재산이 많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