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中 관함식 '경기함' 파견…北·日은 대장 보내는데 韓만 중장?

中 해군 창설 70주년 기념 국제관함식에
한국 대표단, 중장급 해군참모차장 파견
해군 "관함식 참석,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시행"
中, 작년 우리 관함식에 함정 파견 취소
  • 등록 2019-04-19 오전 9:54:47

    수정 2019-04-19 오전 10:06:38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대한민국 해군의 호위함인 경기함이 22일부터 25일까지 중국 칭다오에서 열리는 중국 국제관함식에 참가한다.

경기함은 2500톤급 한국형 호위함의 두 번째 함정이다. 2013년 8월 진수 후 2014년 10월 취역했다. 전장 114m, 전폭 14m 규모의 경기함 최대속력은 30kts다. 함대함 유도탄과 5인치 함포, 어뢰 등으로 무장하고 있다.

2019년 중국 국제관함식은 중국 해군 창설 7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다. 우리 해군은 중국 해군의 공식 초청에 따라 경기함을 파견키로 했다. 경기함은 20일 모항인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출발한다. 해군은 “한·중 군사교류를 활성화하고 국내 기술로 건조한 국산 군함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해 대표단과 함정의 중국 국제관함식 참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경기함은 중국 국제관함식 해상사열에 참가함은 물론, 중국 국민 및 관함식 참가 외국군을 대상으로 하는 함정 공개와 참가국 간 친선활동 등에 동참한다.

해군 대표단으로 권혁민 해군참모차장이 관함식 기간 중 중국 및 참가국과의 군사외교활동에 나선다. 우리 해군 대표단은 주최국에서 개최하는 고위급 심포지엄과 해상사열, 공식 만찬에 참가한다.

해군 제2함대사령부 소속 경기함 항진 모습 [사진=해군]
우리 해군이 중장급 인사를 대표단으로 보내는 반면, 북한은 김명식 해군사령관(대장)을 파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도 해상자위대 수장인 야마무라 히로시 해상막료장을 보낸다. 10년 전 중국 해군 60주년 관함식 때는 당시 정옥근 해군참모총장(대장)이 참석한바 있다. 이 때문에 미국이 이번 중국관함식에 불참키로 하면서 대표단 격을 낮춘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해군 측은 “한·중 간 국제관함식 참가는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시행해왔다”고 밝혔다. 2008 대한민국 국제관함식에 중국은 북해함대사령원(소장급)이 참석했지만, 2008년 11월 중국 해군사령원 상장(대장급)의 계룡대 방문에 대한 답방 차원으로 2009년 중국 국제관함식에 당시 해군참모총장이 참석했다는 것이다. 당시 우리 해군은 함정도 대형수송함 1척과 구축함 1척을 파견한바 있다.

그러나 중국은 지난 2018년 대한민국 국제관함식에 함정 파견을 막판에 취소했고, 대표단도 중국 동해함대사령원(중장급)을 보냈다. 이에 따라 우리 해군은 이번 중국 관함식에 중장급 해군참모차장을 보낸다는 설명이다.

한편, 지난 2014년 11월 중국 주하이 에어쇼 당시 우리 공군의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는 현지 리허설까지 마치고도 미국의 요구로 행사 직전 참석을 취소한바 있다.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B가 미국 록히드마틴 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만큼 기술 유출 우려가 있다는 것이었다. 이에 따라 한국 대표단 격도 공군참모총장에서 참모차장으로 낮춰 참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