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2]더민주 “탈북 사건까지 선거에 이용하는 청와대 행태 후안무치해”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탈북 사건 통일부 반대에도 청와대 지시로 공개
  • 등록 2016-04-11 오전 10:30:23

    수정 2016-04-11 오전 10:30:23

[이데일리 선상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1일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이 청와대의 개입으로 공개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이 새누리당 상직색인 붉은 재킷을 입고 전국을 도는 것도 모자라 탈북 사건까지 선거에 이용하려 하다니 정말 후안무치하다”며 “청와대의 행태는 국민의 심판을 불러일으킬 뿐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주장했다.

김성수 더민주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언론보도를 통해 지난 8일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 발표가 통일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청와대의 지시로 이루어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복수의 정부 관계자가 이를 확인해줬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주무부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청와대가 나서 직접 발표를 지시한 이유가 무엇인가”고 따져 물은 뒤 “통상 탈북자는 입국 뒤에 국가정보원 등의 합동 신문을 거쳐 보호 여부를 결정하는데 정부는 이런 절차를 생략하고 탈북사실을 먼저 공개했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정부가 집단 탈북 사실을 공개하면 북쪽에 남은 가족의 신변이 위험해진다며 탈북 사실을 비공개로 해온 전례에도 어긋난다”며 “결국 정부가 총선에서 보수표를 결집하려고 긴급 발표를 지시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지우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과거 보수정권이 선거 때마다 악용했던 북풍을 또 한 번 불러일으키려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다”며 “국정은 등한시하며 총선에 사활을 건 듯 개입하려는 청와대의 행태는 국민의 심판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 관련기사 ◀
☞ [총선 D-3]더민주·국민의당 은평갑 단일후보에 박주민…서울 첫 사례
☞ [총선 D-3]더민주 “한미FTA 반대했다고 종북?…김무성 품위지켜라"
☞ [총선 D-3]더민주 “재산 6억원 축소 신고한 이음재 후보 사퇴해야”
☞ [총선 D-3]더민주 “선관위로부터 3번 고발당한 박선규 후보 사퇴해야”
☞ [총선 D-3]김무성 "안보 포기하고 정신나간 더민주에 표 줘서 되겠나"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