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리본마라톤]"달리기로 실종아동 도와요"…한강변 수놓은 연둣빛 물결

뚝섬 한강공원 '그린리본러닝&버스킹 페스티벌 with KFC' 열려
연인·가족·직장동료 등 3000여명 운집해 축제 즐겨
시민들 "건강 지키고 실종아동 찾기 도와 뿌듯"
  • 등록 2018-09-15 오후 4:55:36

    수정 2018-09-15 오후 4:56:47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곽재선 이데일리 회장과 김원득 중앙입양원 원장,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 김형철 이데일리 사장, 헬로비너스 나라, 방송인 정원관 위키미키 최유정-김도연, 배우 스테파니 리, 이시아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뚝섬 한강공원 수변무대에서 이데일리와 실종아동전문기관 공동 주최로 열린 ‘제12회 그린리본 마라톤 대회’에서 출발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실종아동 문제를 넘어 아동 학대 및 폭력에 대한 국민들에게 올바른 인식을 심어주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실종 아동의 무사 귀환을 기원하고 실종아동 방지 및 아동범죄 예방, 미아 찾기 운동을 촉구하는 ‘그린리본러닝&버스킹 페스티벌 with KFC’이 시민 3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뚝섬 한강공원 수변무대에서 열렸다.

올해로 12번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이데일리·실종아동전문기관(중앙입양원)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여성가족부·보건복지부·서울특별시·경찰청·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후원한다. 3000여명의 참가자가 모인 올해 그린리본 마라톤에선 10km 단축마라톤과 5km 단축마라톤 등으로 나눠 치러지고 커플런, 패밀리런 등 다양한 이벤트 부문도 진행됐다.

가을을 알리는 비와 함께 시작한 이날 대회에선 연인과 친구, 가족, 직장동료 등과 함께 참여한 참가자들은 대회 시작 2시간 전부터 뚝섬 한강공원 수변무대 잔디밭 위에 앉아 소풍을 겸한 시간을 가졌다.

5km 3~4인 패밀리런에 참여한 강현정(27·여)씨는 “날씨가 많이 시원해져 가족들과 즐겁고 건강한 주말을 보내기 위해 어머니와 언니와 함께 이번 마라톤을 신청했다”며 “강아지도 데리고 왔는데 빗방울이 조금씩 떨어져 오히려 상쾌하게 달릴 수 있을 것 같다. 가족들과 함께 끝까지 코스를 뛰어 마무리 하겠다”고 했다.

2살인 딸을 유모차에 태우고 5살인 아들의 손을 잡은 채 5km 3~4인 패밀리런에 도전한 부부 박승찬(38)·진우리(35·여)씨는 “실종 아동을 찾는 캠페인으로 마라톤 대회를 연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렇게 왔다. 아이들의 손을 꼭 잡고 완주해서 이번 캠페인의 의미를 마음에 새기고 싶다”고 말했다.

6살 아들과 함께 4년째 그린리본마라톤대회 5km 코스에 참여한 직장인 최태욱(37)씨는 “아들이 달리기를 좋아해 마라톤 대회를 같이 참가하곤 한다. 업무가 바빠 아들과 자주 놀아주지 못하는데 오늘 대회에서 아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고 전했다.

직장동료와 함께 5km 코스에 참가한 장진주(28·여)씨는 “못해도 2년에 한 번 정도는 마라톤 대회에 참여하는 등 운동을 좋아한다”며 “5km 코스이기 때문에 동료들과 발 맞춰서 무리 없이 완주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마라톤 대회에서는 외국인 참가자들도 눈에 띄었다.

러시아에서 온 카마로프(20)씨는 “한국에 교환학생으로 왔는데 이번 마라톤의 취지를 듣고 참가했다”며 “우리의 달리기가 한국의 실종 아동을 돕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멕시코에서 온 모니카(22·여)씨도 “서울메이트라는 교환학생들 돕는 단체에서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자고 제안했다”며 “마라톤도 즐기고 좋은 일도 한 거 같아 뿌듯하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뚝섬 한강공원 수변무대에서 이데일리와 실종아동전문기관 공동 주최로 열린 ‘제12회 그린리본 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외국인 참가자. 왼쪽부터 카라모프(20), 마티유(22), 모니카(22)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