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文, 국회를 '하인취급'해서는 안 돼"

12일 최고위원회의 발언
文, 지난 10일 판문점 선언 비준 관련 국회 비판
"국회 동의절차 필요없는 사항, 국론 분열 일으킬 이유없어"
  • 등록 2018-10-12 오전 9:48:51

    수정 2018-10-12 오전 10:00:38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판문점 선언 비준과 관련해 국회를 비판한 것’에 대해 “대통령은 국회를 ‘하인취급’해서는 안된다”고 12일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에서 의견을 모은 바와 같이 판문점 선언은 대통령이 비준하고 시행하면 된다”면서 “다양한 의견과 이해관계가 있는 정당을 존중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는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지지한다”면서 “그러나 오랜 기간 냉전과 분단체제에서 살아온 국민들, 다른 입장을 가진 정당도 많다”며 “(대통령이) 국회 동의절차가 굳이 필요없는 사항을 갖고 국론 분열을 일으킬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대통령은 정치에서도 포용적 자세를 포기하면 안된다”며 “야당 탓만 할 게 아니라 정치제도 개혁에 나서 지금과 같은 여야 대결구도를 극복하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제도개혁이 바로 그것”이라면서 “대통령도 찬성한 연동형비례제로 선거제도를 개혁해서 국민 대표성을 높이고 합의제 민주주의의 기초 여는 것이야말로 포용국가건설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