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을때마다 쿡쿡 쑤시는 엉치... 척추건강 이상 신호 일 수도

외상이나 바르지 않은 자세가 주원인...디스크변성증의 신호일 수도 있어 주의
  • 등록 2017-02-22 오전 9:21:32

    수정 2017-02-22 오전 9:21:32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30대 직장인 A씨는 최근 앉을 때마다 엉치에 멍이 든 것처럼 먹먹해지는 증상이 나타났다. 넘어지거나 부딪힌 기억도 없어 금방 괜찮아질 것으로 생각한 A씨는 갈수록 증상이 심해지자 병원을 찾았고, 그 결과 디스크변성증 진단을 받았다.

엉치통증이 나타나는 원인은 주변의 충격 또는 지속적인 압력, 디스크의 퇴행성 변화 등 다양하다. 가장 큰 원인은 엉덩방아다. 특히 겨울철에는 빙판길에 넘어지는 등 타박상으로 인한 부상의 위험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또, 장시간 바르지 않은 자세로 앉아 압력이 가해진 경우에도 통증이 유발되고 악화될 수 있다.

일반적인 타박상이나 외부 압력에 의한 엉치통증은 자극이 될 만한 원인을 제거하면 자연적으로 치유될 가능성이 크지만, 오래 지나도 차도가 없고, 특히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더 통증이 심하고 엉치와 주변까지 먹먹한 느낌이 든다면 디스크변성증의 신호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디스크변성증은 흔히 ‘디스크’라고 부르는 추간판탈출증과는 달리 척추뼈 사이에서 완충재역할을 하는 디스크가 모양이 변하거나 딱딱해지는 것으로, 오래 앉아있으면 허리가 뻐근하고 꼬리뼈와 엉덩이 주변에도 통증이 심하게 나타난다. 특히 앉거나 일어설 때 허리가 잘 펴지지 않거나 불편한 느낌이 든다.

디스크변성증 초기에는 약물치료 및 운동요법 등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통증이 심하고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낀다면 경막외 주사치료와 경막외 신경성형술 등의 비수술적 치료를 적용할 수 있다. 그 외에 증상이 심한 경우라면 고주파 성형술이나 인공추간판삽입술 등의 수술적 요법으로 치료한다.

고려대 안암병원 신경외과 이장보 교수는 “디스크변성증은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한데, 퇴행성질환의 일종이지만 10~20대부터 병증의 진행이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하며, “젊은데 괜찮겠지 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 조기치료시기를 놓치기 쉽기 때문에 평소 척추건강에 관심을 갖고 바른자세와 올바른 생활습관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사무실이나 학교, 운전을 오래 하는 등 장시간 앉아있는 일이 많다면, 틈날 때 마다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고, 그 외에도 평소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습관을 통해 척추와 주변근육을 강화하는 것이 디스크변성증의 예방은 물론 척추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