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경은 무실점' 롯데, KIA 꺾고 가을야구 실낱 불씨

  • 등록 2018-10-11 오후 9:32:58

    수정 2018-10-11 오후 9:32:58

11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롯데 선발 노경은이 역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KIA 타이거즈를 꺾고 가을야구 불씨를 되살렸다.

롯데는 11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투수 노경은의 무실점 역투에 힘입어 4-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롯데는 67승 72패 2무를 기록, 6위로 올라섰다. 5위 KIA(69승 73패)에 반 경기 차로 추격했다.

만약 롯데가 12~13일 KIA와 2연전에서 모두 이기면 극적으로 5위에 올라서면서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진출하게 된다. 반면 KIA는 이날 패했지만 남은 2경기 중 1경기만 이겨도 5위를 확정짓게 된다.

롯데의 간절함이 빛난 경기였다. 롯데는 5위 도약을 눈앞에 두고 전날 열린 kt wiz와의 더블헤더를 모두 내주면서 스스로 주저앉았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롯데는 3회초 1사 후 안중열의 2루타와 민병헌의 좌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1-0으로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롯데는 8회초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선두타자 앤디 번즈의 2루타로 찬스를 만들었다. 번즈는 안중열의 보내기 번트 때 3루에서 아웃될뻔 했지만 3루수 이범호의 태그를 절묘하게 피해 극적으로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롯데는 이어진 무사 1, 3루에서 민병헌이 중전 적시타를 터뜨려 두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롯데는 계속된 무사 1, 2루 추가 득점 기회에서 손아섭이 병살타를 치는 바람에 기회를 날리는 듯 했다. 하지만 전준우가 KIA 선발 헥터로부터 좌측 외야 폴대 상단을 때리는 시즌 31호 투런홈런을 터뜨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승리의 주역은 롯데 선발 노경은이었다. 노경은은 6이닝 3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KIA 타선을 틀어막고 시즌 9승(6패)째를 거뒀다. 고비마다 변화구 제구가 완벽하게 이뤄지면서 무실점 호투를 이어갔다.

전준우는 투런포 포함, 3타수 1안타 1볼넷 1홈런 2타점으로 맹활약했고 민병헌도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제 몫을 했다.

KIA는 선발 헥터가 7⅔이닝 6피안타 1볼넷 4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 지원을 전혀 받지 못한 채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10패(11승)째.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