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송천 KAIST 교수, 녹조근정훈장 서훈 받아

  • 등록 2018-03-06 오전 10:09:35

    수정 2018-03-06 오전 10:09:35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문송천 KAIST 교수(사진)가 대학교수로서는 국가최고훈장에 해당하는 녹조근정훈장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지난 2월 28일부로 서훈받았다.

문 교수는 국가1호 컴퓨터박사로서 IT분야 후학 양성에 두드러진 공적을 남겨 박사 30명을 배출했고 최초의 한글 교과서 등 저서 21편을 남겼다. 방학 기간 중에도 제3세계권 국가들의 IT 인프라 구축을 위해 UNDP전문가 및 국제적십자사 친선대사로서 개발도상국 현지에 파견됨으로써 인도주의를 실천하는 활동도 지난 20여년에 걸쳐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분산정보처리가 주전공인 문 교수는 블록체인급 소프트웨어를 26년전에 세계 5번째로 개발하는 공적을 남겼고, 부전공인 정보보안 분야에서는 우리나라의 주민번호 제도가 해킹의 단초를 제공하는 문제의 심각성을 꾸준히 제기함으로써 주민번호 변경이 최초로 허용되는 법안을 제정하는 데 기여했다.

KAIST에서 33년, 숭실대에서 8년 등 총 41년간을 교수로 활동하면서 200여편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미국컴퓨터학회 및 유럽컴퓨터학회 등에서 아시아대표이사로 활동하면서 IT강국 한국의 위상을 세계 만방에 알리는 데 적극 노력한 공로 등을 국가로부터 인정받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