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공연자 모집

30~4월 1일 우편·방문 접수
대관료·진행비·홍보·반주 등 무상 지원
  • 등록 2015-03-24 오전 10:40:40

    수정 2015-03-24 오전 10:51:15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의 공연 모습(사진=국립국악원).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국립국악원은 30일부터 4월 1일까지 순수한 자연 음향과 춤사위로만 꾸며지는 풍류사랑방 무대에 출연할 공연자를 모집한다. ‘수요춤전’(7~8월, 11~12월)과 ‘목요풍류’(6~12월) 출연을 희망하는 공연자의 신청 서류를 우편과 방문을 통해 접수받는다. 선정된 공연자에게는 대관료 및 진행비, 홍보 및 반주 등을 무상 지원하며 소정의 출연 사례도 지급한다. 공연 관람권도 50% 할인된 금액으로 제공한다.

‘수요춤전’은 조명과 무대장치를 최소화해 전통 춤을 깊이 있게 보여주는 무대로 전문지식과 공연활동이 풍부한 개인이나 단체면 신청이 가능하다. 독무(홀춤) 또는 3인 이내로 구성이 가능한 프로그램이어야 한다. 지난 3월에는 김매자, 배정혜, 채상묵 명무들과 중견무용가 정은혜, 최은희 교수 등이 무대에 올랐다.

‘목요풍류’는 순수한 국악기와 연주자의 소리만으로 전통 풍류음악을 전하는 무대다. 출연자는 최대 10명 이내다. 기악은 독주 및 병주, 실내악으로 성악은 정가, 민요, 병창, 판소리 등으로 나누어 분야별로 접수한다. 그간 안숙선, 이춘희, 조순자, 이동규 명인 등이 무대에 섰다.

자세한 모집 공고는 국립국악원 홈페이지(www.gugak.go.kr)의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는 수요춤전(02-580-3047), 목요풍류(02-580-3042)로 하면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