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가짜뉴스대책특위 구성완료..본격 가동

  • 등록 2018-10-11 오전 9:33:13

    수정 2018-10-11 오전 9:33:13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더불어민주당 가짜뉴스대책 특별위원회(위원장 박광온)가 특위 구성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가짜뉴스 대응에 들어간다. 어제(10일) 최고위원회에서는 박광온 최고위원이 구성한 특위 방안을 의결했다.

변호사 출신의 재선 의원인 전현희 의원이 간사를 맡고,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과 홍익표 수석대변인, 김현 제3사무부총장, 권칠승 홍보소통위원장 등 당직인사들이 당연직으로 합류하는 등 유기적인 대응체계를 갖췄다.

민주당 원내 중심에서 탈피해 변호사 출신의 원외위원장과 외부 변호사, 시민사회, 학계 등이 폭넓게 참여했다. 가짜뉴스대책 특별위원회는 6개 분과로 구성됐다.

기존 가짜뉴스대책단에서는 모니터링과 법률지원으로 운영됐지만, 이번에 특위로 격상되면서 팩트체크단, 홍보기획단, 제도개선단, 자문위원단으로 확장됐다.

모니터링단은 김병관 의원과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이 맡는다. 당 공보국과 홍보소통위원회 등이 언론·정당 논평 및 브리핑·SNS·유튜브·커뮤니티 등으로 분야를 나눠 담당하고, 기존의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통해 모든 분야를 접수받아 검토에 들어간다.

팩트체크단은 한정애 정책위수석부의장이 단장을 맡아 정책위원회, 민주연구원 등이 팩트체크를 진행하고, 정부 부처와도 소통망을 구축한다.

법률지원단은 검사 출신인 송기헌의원이 단장을 맡고 부장판사 출신인 박희승 남원임실순창 지역위원장이 참여한다. 이밖에 외부 변호사들이 법률적 조치를 담당한다.

제도개선단은 과방위 소속의 이철희 의원이 맡아 당정 대책 조율을 책임질 예정이다. 교육위원회인 박찬대 의원은 미디어 리터러시를 추진한다.

자문위원단은 김종민 의원이 단장을 맡아 학계와의 소통 및 해외 사례 등을 연구해 나갈 계획이다.

특위는 국정감사에 맞춰 팩트체크를 진행하고, 그동안 가짜뉴스 신고센터에 접수된 내용을 검토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