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황교안, 5.18 망언자 징계 없이 5월 기념행사 참석 안돼"

22일 당 상무위원회 참석
"한국당 윤리심사자문위원 3명 사퇴는 꼼수"
"5.18 망언자 징계 없으면 한국당은 전두환 정당"
  • 등록 2019-03-22 오전 10:13:02

    수정 2019-03-22 오전 10:13:02

이정미 정의당 대표(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한정선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5.18 망언자들 징계 없이 (5월에 열릴) 5.18 기념행사에 참석할 생각은 꿈도 꾸지 말라”고 일갈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상무위원회에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서 한국당 추천 윤리심사자문위원 3명이 전원 사퇴해 5.18 망언자들에 대한 징계에 차질이 생겼다”면서 “이는 앞에서는 사과하고 뒤에서는 이들의 징계를 막기 위한 한국당의 꼼수”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그간 “앞에서는 한국당이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이 5.18 망언을 한 데 대해 사과했지만 그 사과에는 1%의 진심도 담기지 않았다”면서 “5.18 기념행사에 참석해선 안 되고, 민주주의인 성지인 창원 마산에서 선거운동을 하는 것은 시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간 5.18 망언자들 징계에 착수하겠다고 한 만큼 그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이제 한국당은 박근혜 정당이 아니라 전두환 정당이라는 오명을 벗지 못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창원·성산 지역구의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앞두고 한국당이 ‘좌파 야합론’을 들고 나서 범진보진영의 후보 단일화를 비난하는 것에 대해 “한국당의 전매특허인 색깔론과 갈등조장론을 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20대 국회가 열린 지 오늘로 1027일째인데 그간 한국당은 보이콧을 16번을 한 보이콧 전문가”라면서 “이런 당에 고 노회찬 의원의 남은 임기를 채우게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