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가 이끄는 日소프트뱅크, 美 LTE 시장 선점 나서

韓LTE업체에 이어 美클리어와이어 지분 모두 인수
“4G LTE 시장 공략 위해 클리어와이어 주파수 활용”
  • 등록 2012-12-18 오후 3:17:28

    수정 2012-12-18 오후 5:25:53

[이데일리 신혜리 기자]‘동양의 스티브 잡스’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가 미국 롱텀에볼루션(LTE)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소프트뱅크는 지난 8월 한국 LTE업체에 투자한 데 이어 이번에는 미국 초고속 인터넷업체 ‘클리어와이어’를 인수했다.

미국 3위 통신업체 스프린트넥스텔은 클리어와이어의 남은 지분을 주당 2.97달러, 총 22억달러(약 2조3000억원)에 인수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스프린트가 지난 10월 클리어와이어측에 제안한 가격보다 1억 달러 가량 높은 수준이다.

당초 스프린트는 클리어와이어 지분 50.8%를 보유했으며 이번 잔여 지분 인수로 클리어와이어 지분을 100% 모두 보유하게 됐다.

소프트뱅크가 스프린트를 통해 미국 시장에 뛰어들기 위해서는 클리어와이어가 보유한 주파수 2.5GHz 대역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앞서 소프트뱅크는 지난 10월 스프린트 지분 70%를 200억달러(약 22조원)에 인수하며 미국 통신시장 진출을 추진했다.

손정의 회장은 스프린트를 통해 1, 2위 사업자 버라이즌, AT&T 등과 경쟁하겠다고 밝혀 업계의 관심을 모았다.

소프트뱅크는 또 지난 8월 한국 LTE 솔루션 전문업체 ‘엔텔스’ 지분 16만주를 주당 1만원에 인수해 총 16억원을 투자했다.

이는 앞으로 미국 LTE 시장에 진출하는 과정에서 엔텔스를 전략적 파트너로 활용하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한편 스프린트는 지난 2008년 구글,인텔,타임워너케이블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데이터 네트워크사업에 뛰어들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