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퍼' 없어진다…한국피앤지, 30년 만 생리대 사업 철수

지난해 말 천안 공장 생산라인 가동 중단
90년대 생리대 강자에서 시장점유율 5%대 수익성 악화
  • 등록 2018-12-07 오전 10:54:54

    수정 2018-12-07 오전 10:54:54

[이데일리 이성웅 기자] 생리대 브랜드 ‘위스퍼’를 생산해 온 한국피앤지가 국내 생리대 시장에서 전면 철수를 결정했다. 시장 점유율 감소에 따른 사업성 약화가 원인으로 꼽힌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한국피앤지는 지난해 말 국내 판매용 생리대를 생산하던 천안 공장의 생산 라인 가동을 중단했다.

한국피앤지 천안 공장은 총 3개 라인으로 운영해 왔다. 생산라인과 함께 물류 라인과 해외 수입분 재포장 라인이다.

한국피앤지는 지난해말 생산 라인을 멈춘 뒤 중국에서 생리대를 들여와 판매해 왔으나 지난 7월부터 수입도 멈췄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현재 보유 중인 재고까지만 구입할 수 있다.

한국피앤지는 지난 1989년 국내 진출 이후 30여년 만에 생리대 사업 철수를 결정했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위스퍼가 생리대 시장의 강자로 군림했었다.

그러나 이후 유한킴벌리 ‘좋은느낌’, LG유니참 ‘바디피트’ 등 후속 주자들이 등장하며 시장점유율이 감소해 왔다. 지난 1분기 기준 국내 생리대 시장 1위는 유한킴벌리로 시장점유율이 42.6%에 달한다. 한국피앤지는 5.1% 수준으로 LG유니참(19.7%), 깨끗한나라(5.5%)에 이은 4위다.

아울러 지난해 생리대 발암물질 검출 사태 이후 까다로워진 품질 관리와 국내 소비자들의 기준 역시 이번 결정에 영향을 준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피앤지는 향후 위스퍼 대신 섬유유연제 ‘다우니’, 면도기 ‘질레트’ 등 핵심 브랜드들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한국피앤지 관계자는 “위스퍼 국내 사업 중단은 제품 안전성과는 무관하고 한국 시장 특성과 사업의 효율성 등을 전반적으로 분석해 결정됐다”며 “천안공장에선 앞으로도 재포장과 물류 업무가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