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 흰색? 종이빨대 고르세요”…스타벅스, 종이빨대 시범 도입

9월10일부터 서울, 부산, 제주지역 100개 매장서 운영
약 2달간 시범 운영 후 11월 전국 매장 확대 목표
빨대 없이 마실 수 있는 음료 뚜껑 등도 연내 도입
  • 등록 2018-08-30 오전 9:50:25

    수정 2018-08-30 오후 1:31:00

스타벅스코리아는 오는 9월 10일부터 전국 100개 매장에서 종이빨대 시범 도입해 운영한다. 직원들이 종이 빨대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스타벅스)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다음 달 10일부터 우선 100개 매장에 종이 빨대를 시범 도입해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종이빨대 도입 시범 매장 100곳은 종이 빨대에 대한 장단점 파악 및 고객 선호도 조사 등을 실시할 목적으로 가장 많은 고객층과 다양한 연령층이 방문하는 서울, 부산, 제주 3개 지역에서 선정됐다.

약 2달간의 시범 운영을 진행한 후 11월 중 전국 매장으로 확대 도입한다는 목표다.

스타벅스에서는 현재 아이스 음료용, 더블샷 음료용, 벤티 사이즈 음료용, 리저브 음료용, 굵은 빨대 제공 음료용 등 각 용도에 따라 5종의 빨대가 제공되고 있다. 이 중 가장 많이 사용되는 아이스 음료용 빨대 1종이 우선 종이 빨대로 시범 도입된다.

전사 매장 확대 시에는 나머지 4종의 빨대도 모두 종이 빨대로 대체할 예정이다.

이번 시범 운영 기간에는 하얀색 빨대와 녹색 빨대 등 2종의 종이 빨대를 사용한다. 2종의 종이 빨대 모두 미국 FDA 승인 및 국내 식품 안정성 검사를 통과한 제품이다.

우선 첫 2주간은 녹색 종이 빨대를 다음 2주간은 흰색 종이 빨대를 제공하며 그 후 시범운영 기간에는 2가지 빨대 모두 사용된다. 이 기간 스타벅스는 각 색상에 대한 고객 선호도를 조사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전국 매장 확대 도입 시 한 색상의 종이 빨대를 결정, 최종 도입할 방침이다.

색상 선호도 외에도 실제 운영을 통해 종이 빨대에 대한 장단점 조사도 함께 진행한 후 보완할 부분은 지속 개선해 나간다는 목표다.

운영상의 변화도 가져온다.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여 환경을 보호한다는 취지에서 진행되는 종이 빨대 도입인 만큼 그동안 매장 내에 상시 비치해 두며 고객이 자유롭게 가져갈 수 있도록 했던 플라스틱 빨대는 모두 회수한다.

빨대가 필요한 음료를 주문하는 고객에 한해 음료 당 1개의 빨대를 스타벅스 파트너가 직접 제공하는 형태로 변경되며 종이 빨대는 벤티 사이즈 외의 아이스 음료 주문 시 제공된다.

이와 함께 이번 시범 운영 매장에서는 우드 스틱 역시 함께 시범 운영된다. 현재 매장 내에 상시 비치돼 있는 플라스틱 스틱 역시 플라스틱 빨대와 함께 모두 회수하고 스틱을 필요로 하는 고객 요청 시에만 우드 스틱을 제공할 예정이다.

종이 빨대가 전국 매장으로 확대되는 11월 중에는 빨대 없이 마실 수 있는 아이스 음료용 리드(컵 뚜껑) 도 함께 도입, 운영되며 스타벅스 회원들이 개인 컵을 활용해 사이렌오더로 주문 시 별 추가 적립(300원 즉시 할인 혹은 별 추가 적립 중 선택)을 할 수 있는 에코 보너스 스타 제도도 이 시기에 런칭 예정이다.

여기에 지난 8월부터는 기존 우천 시 제공하던 우산 비닐을 대신해 제수기(물기 제거기)를 신규 매장부터 도입해 운영하고 있으며 향후 순차적으로 전국 매장에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종이빨대 시범운영 100개 매장 리스트.(자료=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