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사나이' 정수빈, 15cm 짧게 잡은 배트로 역전 홈런

  • 등록 2018-11-09 오후 9:55:27

    수정 2018-11-09 오후 9:55:27

9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8회초 1사 1루 상황 두산 정수빈이 우월 투런 홈런을 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두산 베어스 외야수 정수빈은 국내 프로야구 타자 가운데 가장 배트를 짧게 잡는 선수다. 배트 끝에서 무려 15cm나 위로 잡는다.

이유는 간단하다. 공을 최대한 정확하게 갖다 맞추기 위해서다. 대신 배트를 짧게 잡는 만큼 원심력이 줄어들기 때문에 타구를 멀리 보내기는 어렵다. 정수빈 본인도 “홈런은 아예 머리속에서 지웠다”고 말할 정도다.

그런데 그 짧게 잡은 배트에서 승리를 부르는 역전 결승홈런이 나왔다.

정수빈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2018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0-1로 뒤진 8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극적인 홈런을 쏘아올렸다.

SK 구원투수 앙헬 산체스를 상대로 볼카운트 2볼 1스트라이크에서 4구째 153km짜리 강속구를 힘껏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로 연결했다.

타구가 멀리 날아가자 정수빈은 홈런을 예감하고 양손을 번쩍 들었다. 타구가 담장을 넘어가는 것을 확인하자 다시 한번 뜨겁게 환호했다.

정수빈은 이날 활약으로 가을야구에서 유독 강한 면모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정수빈은 2015년 한국시리즈 MVP를 차지한 주인공이다. 당시 한국시리즈에서 14타수 8안타 타율 5할7푼1리 1홈런 5타점을 기록, 두산의 우승을 앞장서 이끌었다.

이후 경찰청에 입대해 군 복무에 돌입한 정수빈은 제대 후 시즌 막판 복귀해 팀이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짓는데 힘을 보탰다. 이날 한국시리즈를 통해 다시한번 팀에 없어서는 안될 선수임을 다시 확인시켰다.

이날 홈런 포함, 5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을 기록한 정수빈은 4차전 데일리 MVP에 뽑혀 상금 100만원을 거머쥐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