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 '국민 알권리' 주장은 자기합리화… 후배 경력 망가뜨려"

  • 등록 2019-05-27 오전 10:24:36

    수정 2019-05-27 오전 10:24:36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한미 정상 통화 내용 유출 사태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고발당한 가운데, 전 외교관이 “(통화내용 공개를) ‘국민 알권리’라고 주장하는 것은 자기 합리화”라는 의견을 밝혔다.

2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주미대사관과 주토론토 영사관에서 근무했던 김숙 전 UN 대사와 인터뷰를 가졌다.

김 전 대사는 먼저 이번 사태에 대해 “국가 보안 업무 규정에도 위배되고 따라서 절차를 거쳐서 책임을 물어야 될 사안으로 본다”며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주미대사관 소속 외교관 A씨는 3급 기밀인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열람한 뒤 이를 강 의원에게 유출했다.

특히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A씨가 강 의원과 연락 도중 은연 중에 이야기를 흘린 것이 아니라 의도적으로 내용을 유출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전 대사는 “의도나 과정은 별로 중요치 않다. 결과가 중요하다”며, “기강 해이나 보안 의식이 굉장히 약해졌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의도가 어떻든간 기밀이 새나간 것은 심각한 사안이라는 설명이다.

김 전 대사는 강 의원의 행동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후배가 외교관으로 있는 사람인데, 정치인이 후배의 경력을 완전히 망가뜨렸다, 그건 강효상 의원으로서도 가슴 아픈 일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강 의원이 통화 내용 공개가 ‘국민 알권리 실현’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수긍이 안 된다.. 불법 또는 비법적으로 획득을 한 것을 공개하면서 자기 합리화를 위해서 국민의 알권리라고 얘기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대사는 이번 사건이 한미 외교에 미칠 악영향에 대한 우려도 드러냈다. 그는 “안보상의 민감성이 있든 없든 간에 정상 간에 한 얘기가 바깥으로 나갈 정도면 상대방에서 우리 측에 대한 신뢰 이런 것들이 옅어지게 되는 결과를 가지고 오는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김 전 대사는 이번 사태가 북한에 대해 보수적인 시각을 갖고 있는 외교관들이 불만을 표출한 사례로 의심하는 시각에 대해서는 다소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내부적으로 반발을 목적으로 그렇게 했다는 것은 큰일이기 때문에, 여태까지 그런 사안은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