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명왕` 노무현.. 靑업무처리시스템 특허등록

司試 준비중 '개량독서대` 특허후 30년만
  • 등록 2006-02-14 오후 6:12:24

    수정 2006-02-14 오후 6:12:24

[이데일리 박기수기자] `발명왕 노무현'

평소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뚝딱뚝딱` 고안을 잘해내는 노무현 대통령이 취임초 밀어부쳤던 청와대 행정업무 처리 표준화 시스템인 'e지원'에 대한 '국유특허' 등록이 지난 13일 이뤄졌다.

특허등록 신청자로는 e지원의 얼개를 만든 대통령 노무현을 비롯해 강태영 청와대 업무혁신비서관과 외부전산 전문가 등으로, 지난해 8월에 특허를 신청한지 6개월만이다.

노 대통령의 전산 분야에 대한 식견은 오래전부터 자타가 공인할 정도로 뛰어나긴 했지만, 이 경지(?)까지로는 예상하지 못했다. 하지만 노 대통령이 e지원 시스템에 대해 구상을 밝혔을 당시 전산전문가들이 대통령의 해박한 지식에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는 일화는 청와대에서 회자되고 있을 정도다.

노 대통령의 발명가 정신은 사법시험 준비시절이었던 지난 7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사법시행 준비생 노무현은 높이와 경사를 마음대로 조절해 편안하게 책을 읽을 수 있는 '개량 독서대'를 고안해 특허를 출원, 이듬해 특허등록을 받기도 했다.

또한 의자 등받이를 높게 해 윗부분을 옷걸이 모양으로 해 웃옷을 걸어놓은 '옷걸이 의자'도 있었지만 빛(?)을 보진 못했다고 한다.

아울러 민주당 최고위원 시절인 지난 94년에는 정치인을 위한 인명록 통합관리 프로그램인 '한라 1.0'을 개발했고, 이는 버전업을 거쳐 몇년후 '노하우(KnowHow) 2000'으로 업그레드 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이번 e지원 시스템은 국유특허로 등록돼 어느 기관에서든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면서 과학기술부와 청와대 경호실 등 5곳에서 시범 적용을 하고 있으며, 정부 업무 관리시스템 표준모델을 올 상반기중 확정, 연말까지 전 중앙부처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