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머니 전국호환교통카드’ 내년부터 광주·강원에서도 사용

지난 14일 지역 교통카드 사업자간 호환 협약 체결
  • 등록 2015-10-28 오전 11:27:01

    수정 2015-10-28 오전 11:27:01

[이데일리 유재희 기자] 내년부터 ‘티머니 전국호환교통카드’ 한 장으로 전국 어디든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지난 14일 체결한 지역 교통카드 사업자 간 호환 협약에 따라 그동안 티머니 전국호환교통카드 사용이 불가능했던 광주에서도 내년 1월 30일부터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28일 밝혔다.

전국호환교통카드는 버스, 지하철, 기차, 고속버스, 고속도로 등 전국, 모든 교통수단에서 사용할 수 있는 카드로 작년 6월 출시됐다. 지난해 전국 주요 지자체 교통카드 사업자 간 협약이 이뤄지면서 서울, 경기, 부산, 대구, 강원, 전라 등 국내 대부분 지역(96%)에서 전국호환교통카드를 사용할 수 있었지만, 광주, 강원·전남 일부 지역은 사업자 간 협약 및 시스템 개발이 늦어지면서 그동안 사용이 불가능했다. 그러나 내년 1월 광주를 시작으로 상반기에는 강원·전남 일부 지역까지 서비스 범위가 확대된다.

한편, 이번 협약에 따라 현재 광주와 대구 지역에서 사용되고 있는 교통카드 ‘한페이’와 ‘원패스’가 발급하는 전국호환교통카드도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모든 대중교통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원목 서울시 교통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다른 지역 및 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