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조대왕태실석난간조배의궤’ 보물로 지정

영조의 태실을 가봉 하는데 따른 경위와 과정, 의식절차 등 담은 필사본
  • 등록 2016-06-07 오전 11:43:00

    수정 2016-06-07 오전 11:43:00

[청주=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충북 청주시는 조선왕조의궤 중 하나인 ‘영조대왕태실석난간조배의궤(英祖大王胎室石欄干造排儀軌)’가 보물 제1901-11호로 지정됐다고 7일 밝혔다.

영조대왕태실석난간조배의궤는 충북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무성리에 있는 조선 영조의 태실(胎室)을 가봉(加封)하는데 따른 경위와 과정 또는 의식절차 등 모든 관련사실을 적은 필사본이다.

이 의궤는 2007년 6월 조선왕조의궤가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이래 국민적 관심과 국가지정문화재(보물) 지정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관계 전문가의 일제조사(2011∼2013년)를 거쳐 청주시 및 서울대 규장각 한국학연구원 등 12곳에 보관된 의궤를 일괄 보물로 지정한 것이다.

조선시대 왕실에서는 아기가 태어나면 그의 무병장수를 위해 태(胎)를 석실(石室)에 안태(安胎)했고, 왕으로 등극하면 태실에 위용을 갖추기 위해 일정한 의식과 절차에 따라 태실을 만들고 주위에 상석(裳石)을 깔고 호석난간(護石欄干)을 둘러 조성했다.

이 책자에 따르면 영조의 태는 숙종 20년(1694) 9월 26일에 관상감(觀象監)에서 올린 글에 따라 1등태봉(一等胎峰)인 무성리 태봉산 묘좌유향(卯坐酉向)으로 선정돼 다음해 9월 28일 진시(辰時)에 태를 안장했다.

이후 즉위 직후 석조물로 고쳐 다시 조성해야 했지만 영조 태실은 청주 일원에서 일어난 이인좌(李麟佐)의 난과 거듭된 가뭄으로 늦춰지다가 영조 5년(1729) 태봉(胎封)을 석조물로 다시 치장했다.

이 의궤에는 이밖에도 일자별로 자세한 조성경위를 적고 있고 관계한 사람과 지방별로 동원된 역군(役軍) 장인(匠人) 승군(僧軍)의 인원수와 수요물자의 내역 또는 태실의 각종 석조물과 태실비의 형태 및 크기 등 세부내용까지를 상세하게 기록해 우리나라 태실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이 의궤는 지난 4월 14일 문화재청 동산문화재분과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지정 심의돼 지난달 3일자로 관보 제18752(문화재청 고시 제2016-27호)호로 고시, 1개월간의 공고기간을 거쳐 3일에 최종 확정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