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둔 취업 여성, 절반은 한달에 200만원 못 벌어

통계청 '2017 상반기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
지난해보다 나아졌지만 여전히 고용상황 열악
  • 등록 2018-12-07 오후 12:00:00

    수정 2018-12-07 오후 12:00:00

[세종=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자녀를 둔 여성 절반 가량이 한 달에 200만원도 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3명은 임시·일용직으로 근무하고 있다. 수입과 고용률 등 지난해보다 전반적으로 수치가 조금씩 나아지긴 했지만 여전히 열악한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통계청이 7일 발표한 ‘2017년 상반기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를 보면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은 10만1000명 줄어든(이하 전년 동기비) 506만3000명으로 집계됐다. 15~54세 기혼여성(900만5000명)의 56.2%에 해당한다. 이 가운데 일을 하는 여성은 287만1000명이었다. 지난해 285만4000명보다 다소 늘어난 인원이다. 이 중 임금근로자는 228만6000명(79.6%), 비임금근로자는 58만5000명(20.4%)으로 나타났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160만4000명(70.2%)이고 임시·일용근로자는 68만2000명(29.8%)이다.

처우 역시 열악했다. 자녀가 있는 여성 취업자 가운데 임금근로자의 11.5%가 100만원 미만을 받고 있다. 100만~200만원 미만은 37.6%였다. 전체 임금근로자의 절반 가까이(49.1%)가 200만원도 받지 못하고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56.0%)에 비해 6.9%포인트 낮아지긴 했지만 여전히 임금 수준이 열악하다. 200만~300만원은 25.3%, 300~400만원은 13.8%의 비중으로 나타났다. 월 400만원 이상 버는 경우는 11.8%로 지난해 같은기간(9.6%)에 비해 소폭 늘었다.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들의 고용률은 자녀 수가 많을수록 낮았다. 자녀 1명을 둔 여성의 고용률은 57.9%, 2명은 56.2%, 3명 이상은 52.1%로 낮아졌다. 지난해 각각 57.8%(1명), 55.6%(2명), 49.3%(3명 이상)를 기록한 점과 비교해보면 다소 상황이 나아지긴 했다. 자녀가 어릴수록 고용률이 낮은 현상도 여전했다. 다만 6세 이하 자녀를 둔 여성의 경우 고용률이 46.4%에서 48.1%로 소폭 올랐다. 산업별로는 사업·개인·공공 서비스업(52.2%), 도소매·숙박음식점업(23.6%) 순이었다.

자녀를 둔 여성의 고용률은 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고용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제주로 73.3%였다. 이어 전남 60.1%, 강원 59.9%였다. 반면 울산(49.7%)과 부산(54.2%), 경기(54.3%)는 고용률이 낮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