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박근혜 석방, 국민 60% 반대…한국당지지층 85% 찬성

민주당 지지층 반대 94%, 진보층 반대 83.3%
보수층 석방 찬성 59.6%, 대구·경북 오차범위
  • 등록 2019-04-23 오전 11:12:42

    수정 2019-04-23 오전 11:12:42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에서 파면 선고를 받은 지 2년이 되는 날인 지난달 10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무죄 석방 1천만 국민운동본부’가 박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박근혜 전(前) 대통령 석방에 대해 국민 60% 이상은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 ‘노종면의 더뉴스’의 의뢰로 박 전 대통령 석방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62.0%(매우 반대 48.1%, 반대하는 편 13.9%)가 반대 의견을 내놨다고 23일 밝혔다.

찬성 응답은 34.4%(매우 찬성 20.5%, 찬성하는 편 13.9%)로 조사됐고, 모름·무응답’은 3.6%로 집계됐다.

박 전 대통령의 석방에 대한 찬반 여론은 지난해 12월 조사에서 보인 반대 61.5%, 찬성 33.2%와 큰 변동이 없었다.

지지 정당과 정치 성향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반대 94.2%, 찬성 4.2%)과 정의당 지지층(반대 91.5%, 찬성 8.5%), 진보층(반대 83.3%, 찬성 16.7%)에서 석방 반대 응답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무당층(반대 65.5%, 찬성 24.0%)과 바른미래당(반대 48.8%, 찬성 38.5%), 중도층(63.9% vs 30.7%)에서도 역시 반대 여론이 우세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반대 12.4% vs 찬성 84.9%)과 보수층(반대 37.9% vs 찬성 59.6%)에서는 찬성 의견이 과반을 넘었다.

지역·연령별로 보면 광주·전라(반대 82.9%, 찬성17.1%), 경기·인천(반대 67.2%, 찬성 29.9%), 부산·울산·경남(반대 63.6%, 찬성 32.2%), 서울(반대 60.5%, 찬성 36.1%), 20대(반대 79.2%, 찬성 17.1%), 30대(반대 72.0%, 찬성 28.0%), 40대(반대 69.6%, 찬성 24.7%), 50대(반대 58.6%, 찬성 37.9%) 등에서 반대 여론이 높았다.

하지만 대전·세종·충청(반대 40.0%, 찬성 49.7%)과 60대 이상(반대 41.2%, 찬성 54.7%)에서는 찬성 응답이 더 많았다. 대구·경북(반대 48.0%, 찬성 52.0%)에서는 찬반양론이 오차범위 내를 이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9일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리얼미터 측은 19세 이상 성인 8866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해 5.6%의 응답률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