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용산구·숙명여대, 나진상가에 청년창업 거점공간 조성

12일 ‘크로스 캠퍼스’ 개소…나진상가 유휴공간 734㎡규모 마련
정밀 플라스틱 3D 프린터 등 배치… 시제품 제작·기술지도·창업경영 컨설팅
  • 등록 2017-10-12 오전 11:15:00

    수정 2017-10-12 오전 11:15:00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서울시는 용산구, 숙명여대가 지역사회 활성화 및 청년문제해결에 나선다.



서울시는 12일 “숙명여대, 용산구와 함게 용산 나진전자상가에 캠퍼스타운 거점센터(크로스 캠퍼스)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나진상가 14동 B1(연면적 734㎡) 규모로 만들어지는 거점센터는 기관 및 기업을 연계한 산·학·관 협력모델 프로젝트, 캡스톤디자인 수업(산업현장 수요에 맞는 기술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 과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용문전통시장 상인회 및 지역주민 소통의 공간으로도 활용돼 지역사회 현안 해결을 위해 숙명여대 연구센터와 기업이 연계해 공동기술 개발 등을 추진하게 된다.



이곳에 들어서는 3D 프로토타입 연구팀(3D 프로토타입 랩)에는 정밀 플라스틱 3D 프린터(약 1억1000만원 상당)와 컬러 3D 프린터(약 7600만원 상당)를 배치해 시제품 개발뿐만 아니라 로봇·드론 등의 교육과정을 개설해 참여학생 지도와 창업 경영 컨설팅 지원을 통한 지역사회 발전이 기대된다.



숙명여대는 이번에 개소하는 거점센터를 기반으로 △창의융합디자인 연구센터 △빅데이터활용 연구센터 △문화예술경영 연구센터 등 숙명여대의 우수 연구센터를 유치해 용문전통시장의 상권·청년창업 활성화와 용산문화벨트 조성 등을 목표로 서울시 캠퍼스타운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학진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대학가를 중심으로 청년인재들의 협업·융합을 통해 사람이 기업으로 자라고 아이디어가 현실이 될 수 있는 창업플랫폼을 나진전자상가 유휴공간에 조성했다”며 “이곳이 지역주민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정애 숙명여대 총장은 “우수한 인적·물적 자원과 공공의 지원 및 지역사회와의 협조가 결합해 상대적으로 낙후됐던 용산 서부지역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며 “나아가 청년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는 기회가 넘치는 창업육성의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