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출판벤처 북잼, 실리콘밸리서 140만달러 투자유치

  • 등록 2013-10-28 오후 3:31:11

    수정 2013-10-28 오후 3:31:48

[이데일리 이유미 기자] 전자출판전문 벤처기업 북잼은 미국 실리콘벨리에 위치한 벤처캐피털 알토스벤처스(ALTOS Ventures)로부터 140만달러(약 15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011년 3월 설립된 북잼은 70여개 출판사와 손잡고 ‘세계문학전집’, ‘열혈강호’, 허영만 작가의 ‘식객’, 베르나르베르베르의 ‘상상력사전’ 등 앱스토어 매출 1위 앱북들을 비롯해 현재까지 200여개 전자책을 선보인 베테랑 전자출판사다.

특히 지난해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로부터 총 3억원의 초기 투자를 받은 데 이어 1년만에 알토스벤처로부터 후속 투자를 유치, 안정적인 개발 환경 및 해외 서비스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한킴 알토스벤처스 대표는 “회사의 비전과 성장성뿐만 아니라 여러 플랫폼의 전자책을 하나의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통합하는 기술력에 높게 평가했다”고 말했다.

조한열 북잼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로 자금 확보는 물론, 알토스벤처스의 많은 경험과 통찰력은 우리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자체 개발한 BXP(Bookjam Extensible Publication) 포맷 기반의 다양한 아이템들을 순차적으로 선보이고 근시일 내 일본과 중국 등 글로벌 시장으로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북잼은 iOS와 안드로이드를 통합해 사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연내 선보이며 전자책 플랫폼 기업으로 첫발을 내디딜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