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주년 맞는 인프라웨어, 게임사업 품은 ‘셀바스 그룹’으로 정식 출범

셀바스(SELVAS) 그룹 출범 통해 사업 시너지 기대
경영철학 재정립 및 경영목표 키워드 ‘성장(Growth)’ 제시
  • 등록 2017-11-01 오전 11:08:57

    수정 2017-11-01 오전 11:08:57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국내 오피스 소프트웨어(SW) 개발 전문업체인 인프라웨어가 창립 20주년을 맞이해 셀바스 그룹의 정식 출범을 선포했다.

셀바스는 폴라리스 오피스로 잘 알려진 인프라웨어, 국내 대표 인공지능 기업 셀바스 AI,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셀바스 헬스케어, 유웰니스 서비스 기업 인프라웨어 테크놀러지, 모바일 게임기업 셀바스 게임즈 등 다양한 계열사로 구성돼 있다.

셀바스 그룹 곽민철 의장
셀바스는 올해 초부터 그룹사로의 통합을 위해 힘써왔다. 3월에는 흩어져 있던 계열사들이 서울시 금천구에 위치한 신사옥에 모였으며, 9월 초에는 셀바스 헬스케어의 생산라인이 대전 신사옥에 재정비 됐다.

계열사 간 사업연계를 통해 경영?연구?생산의 효율성을 제고할 뿐 아니라 새로운 고객가치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셀바스 그룹 곽민철 의장은 새로운 경영목표로 ‘성장(Growth)’을 제시하며 더욱 본격적인 성장에 나선다.

셀바스(SELVAS)는 지구상에서 식물의 성장이 가장 빠른 열대우림을 일컫는 말로, 끊임없는 도전을 통해 성장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으며 그룹의 경영목표와도 일맥상통한다.

20년간 여러 번의 위기에도 도전에 나선 결과 성장을 거듭해왔다.

소프트웨어 솔루션 중심에서 서비스 기업으로의 전환에 성공했으며, 시장변화에 적극 대응하여 인공지능과 헬스케어 산업에 안정적으로 진입하기도 했다.

한편, 셀바스는 창립 20주년과 그룹사 출범을 맞이하여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다.

창립기념 주요 행사로 새로운 경영목표인 성장을 실현하는 ‘임직원 아이디어 마켓’을 개최했다. 아이디어 마켓의 기획부터 판매까지 전과정에 주체적으로 참여한 한 직원은 “성장을 위한 사업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자본금 대비 수익성을 점검하는 등 성장에 대해 고민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곽민철 의장은 “100년 지속 성장이 가능한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경영철학을 재정비하는 등 셀바스 그룹 출범을 위한 준비는 모두 마쳤다”며, “지난 20년 동안 도전을 통해 가능했던 성장의 경험은 앞으로의 80년을 이끌어 나갈 강한 동력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셀바스 그룹의 새로운 도전과 성장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셀바스 그룹은 1997년 모태기업 인프라웨어를 시작으로 인프라웨어테크놀러지, 셀바스게임즈, 셀바스 AI, 셀바스 헬스케어가 모여 2017년 셀바스 그룹이 되었다.

폴라리스 오피스로 잘 알려진 인프라웨어(KOSDAQ: 041020), 국내 대표 인공지능 기업 셀바스 AI(KOSDAQ: 108860),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셀바스 헬스케어(KOSDAQ: 208370), 유웰니스 서비스 기업 인프라웨어 테크놀러지(KONEX: 247300), 모바일 게임기업 셀바스 게임즈 등 다양한 계열사로 구성되어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