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요리 료지 포스텍 명예 이학박사

  • 등록 2016-12-01 오전 11:06:43

    수정 2016-12-01 오전 11:06:43

[이데일리 이민주 기자] 2001년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노요리 료지(사진) 일본 나고야대 석좌교수가 포스텍(포항공과대) 명예 이학박사가 된다. 포스텍은 2일 개교 30주년 기념 행사에서 노요리 교수에게 명예 박사 학위를 수여한다. 포스텍은 “노요리 교수가 뛰어난 연구 성과와 후학 양성으로 인류 발전에 기여하고 글로벌 과학계 리더로서 기초과학 연구에 앞장서왔다”고 밝혔다.

노요리 교수는 교토대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나고야대에서 광학활성 촉매를 이용하는 비대칭 합성법을 개발해 유기합성 화학 분야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고 다양한 신약물질 상용화에도 기여했다. 2003년부터 12년간 일본 노벨상 산실로 불리는 이화학연구소(RIKEN) 이사장을 지냈고 현재 문부과학성 산하 연구개발전략센터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포스텍은 2006년 미국 록펠러대 로더릭 머키넌 교수(2003년 노벨화학상)를 시작으로 김종훈 전 벨연구소 사장, 피터 김 미국 머크(Merck)연구소 사장,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에게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