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재난·치안용 드론’ 개발 착수…2020년 목표

실내외 사고 및 해양탐색·구조에 활용 가능
2020년까지 490억 투입…세계시장도 겨냥
  • 등록 2018-03-29 오전 11:16:01

    수정 2018-03-29 오전 11:16:01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정부가 2020년까지 490억원을 투입해 자연·사회재난 및 치안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재난·치안용 드론’ 개발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소방청, 경찰청, 해양경찰청은 30일 ‘2018년도 국민안전 감시 및 대응 무인항공기 융합시스템 구축 및 운용 사업추진위원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정부는 2020년까지 490억원을 투입, 재난·치안현장에서 사용 가능한 드론 플랫폼을 개발하고 이를 소방, 경찰, 해경의 서 단위(전국 소방서 215개, 경찰서 254개, 해경 함정 230척)까지 보급할 계획이다.

드론은 암전상황 및 붕괴위험으로 소방대원의 인명손실에 예상되는 사고터널 및 대형물류창고 등에 투입될 수 있다. 드론은 주변 환경을 인식하고 비행하면서 건물 내 곳곳을 촬영한 영상을 지상통제장비 및 상황실로 실시간 전송한다.

실외 사고의 경우 2기의 드론이 출동, 1기는 대형소방차 출동 지원을 위해 소방차량이 사고현장까지 가는 경로의 교통상황을 촬영한다. 다른 1기는 화재현장의 영상을 상황실로 실시간 전송하면서 필요시 소방장비 투하 등의 특수임무를 수행한다.

또 해양 탐색 및 구조, 불법조업, 선박사고 등 빠른 해양 경비정 출동이 필요한 상황에서 탐조등과 스피커를 장착한 드론을 투입할 수 있다.

이번 사업에는 모두 29개의 드론분야 국내 최고 전문기업·학교·연구기관이 참여해 재난·치안현장용 드론 임무장비, 시스템통합(SI) 소프트웨어, 원격 관리체계 등 현장대응을 위한 토탈 솔루션을 개발한다.

정부는 2020년까지 개발을 마친 뒤 이후 성능평가, 재난현장 시범운용을 통해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갈 예정이다. 또 국내에서 성공적으로 정착될 경우 세계시장 진출도 노린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이번 사업이 관계부처 간 협력을 통해 기초·원천기술개발 성과의 제품화, 나아가 실전 활용까지 한 번에 지원하는 좋은 사례가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