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와의 전쟁' 지속…중국, 올 상반기 비리간부 3.6만명 처벌

  • 등록 2018-07-31 오전 11:25:35

    수정 2018-07-31 오전 11:25:35

△시진핑 중국 주석[사진=AFP제공]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반부패 운동’을 6년간 추진하고 있는 중국정부가 올해 상반기에도 약 3만 6000여명의 비리 공무원을 처벌했다.

중국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에 따르면 3만 6618명의 공무원들이 금품·현물 수수, 공공소유차량의 사적 이용 등으로 처벌받았다고 신화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앞서 시진핑(習近平) 주석은 2012년 취임 이후 ‘부패와의 전쟁’을 선언했다. 2012년에는 공산당 기율 강화를 위한 ‘8항 규정’을 제정해 당원과 공무원, 국영기업인의 사치, 낭비를 엄격하게 통제했다.

그러나 이같은 노력에도 세계 반부패운동단체 국제투명성기구가 발표한 중국의 부패인식지수(CPI)는 100점 만점에서 41점을 얻어 77위를 기록한 등 여전히 하위권에 머물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이달 초 “불순한 사고방식, 불순한 정치, 분결한 조직체제가 여전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