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에 전화하니 韓정치상황 잘 모른다고"...하프마라톤 이후 근황

  • 등록 2019-04-22 오전 11:42:32

    수정 2019-04-22 오전 11:45:21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이 손학규 대표 퇴진론으로 당 내홍 사태에 빚어진 데 대해 우려의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의원의 측근인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은 22일 오전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안 대표님이 독일 가실 때 자신이 성찰과 공부하러 가신다고 했기 때문에 국내 문제는 현장에 계신 분들이 잘 의논해서 대처해달라고 부탁했다”며 “최근에 당내 상황이 어렵고 복잡해 지난 토요일(20일)에 전화 드렸다. 그때 스웨덴 스톡홀름에 계시더라”라고 말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안 전 의원은 “한국 정치 상황을 잘 모르니까 현장에 있는 분들이 함께 의논하고 지혜를 모으면 좋겠다”며 “바른미래당의 통합 정신이 훼손되면 안 된다. 지금은 당이 어렵지만 한국 정치를 바꾸려는 소중한 정당 아니냐”라고 전했다.

이 의원은 “(안 전 의원이) 당분간 국내 정치와 거리를 두면서 더 공부할 계획으로 알고 있다”며 안 전 의원이나 유승민 전 대표가 다시 전면에 나서는 시기에 대해선 손 대표의 결정을 비롯한 당내 상황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손 대표 사퇴 요구에 대해 “당의 새로운 전기가 필요하다고 모두가 공감하기 때문에 손 대표뿐 아니라 당 지도부 전체가 결단을 내리는 것이 맞다”며 “손 대표가 새로운 비전과 대안을 제시해 당내 공감대를 만들든지, 결단을 내리든지, 아니면 전체 당원의 재신임을 묻든지 해서 정도를 걷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같은 날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은 안 전 대표의 복귀에 대해 “별로 비전이 없다”고 혹평했다.

이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지난 대선 과정, 대선 이후에 리더십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 그러면서 끈질기게 정치에 대한 욕심은 많지 않나. 결국 그래서 이 지경까지 와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의 복귀설엔 “스스로 나온다기보단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다 이탈하고 호남 다선 의원들이 이탈하면 무주공산이니 그걸 노리고 있는 건 아니겠나”라며 “역설적으로 이를 알기에 다른 의원들이 절대로 쉽게 안 나간다”고 평했다.

안 전 의원은 지난해 6·13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에 출마했다 패배한 뒤 같은 해 9월 독일로 유학을 떠났다. 그는 독일 뮌헨에 있는 막스플랑크 연구소에서 방문연구원 신분으로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이달 초에는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하프마라톤 대회에 참가해 완주한 모습이 전해지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