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하다'는 의류건조기 비교해보니…‘밀레’ 제품 건조도 ‘미흡’

소비자원, 의류건조기 7종 시험·평가 결과
  • 등록 2019-01-14 오후 12:00:00

    수정 2019-01-14 오후 12:00:00

한 가전업체가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에서 의류건조기를 선보이고 있다. 해당제품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데일리DB)
[세종=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독일 밀레사의 의류건조기가 건조도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밀레 제품은 건조시간이 짧고 소비전력이 적은 장점이 있었지만, 건조기에서 가장 중요한 기능인 건조도에서는 낙제점을 받은 셈이다.

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의류건조기 7개 브랜드 7종을 대상으로 안전성, 건조도, 건조시간, 에너지소비량, 소음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시험대상 제품은 대우전자(DMR-10MCWRH), 대유위니아(WCH09BS5W), 미디어(MCD-H101W), 밀레(TKG540WP), 블롬베르크(DHP24412W), 삼성전자(DV90M53B0QW), LG전자(RH9WI)이다.

의류건조기는 실내에서 세탁물을 손쉽게 건조할 수 있고 섬유의 먼지제거 기능 등이 있어 소비자 관심이 커지고 있는 제품이다.

시험 결과 대부분 제품은 절반용량(10Kg기준시 5Kg)인 경우에는 건조도가 우수했지만, 최대용량의 경우에는 우수한 제품이 없었다. 그나마 대우전자, 대유위니아, 삼성전자, LG전자 제품이 양호했고, 밀레 제품은 상대적으로 건조도가 낮아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건조시간의 경우 제품간 최대 1시간 차이가 나타났다. 절반용량을 시험한 결과 미디어, 밀레, LG전자 제품의 건조시간이 2시간이내로 짧았고, 블롬베르크 제품은 2시간42분으로 가장 길었다. 최대 용량 건조시간의 경우 밀레 제품이 2시간59분으로 가장 짧았으나 건조도가 미흡했고, 대우전자 제품은 3시간 33분으로 가장 길었다.

소비전력량은 절반용량에서는 최대 1.7배, 최대용량에서는 최대 1.5배 차이가 났다.

밀레 제품의 경우 에너지 소비가 가장 적었고, 블롬베르크 제품은 절반용량에서 에너지 소비가 가장 많았다. 최대 용량에서는 대유위니아의 전력량이 최대였다.

소음의 경우 대유위니아, 밀레, 삼성전자, LG전자 등 4개 제품의 소음이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대우전자 미디어 블롬베르크 등 3개 제품은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밀레제품의 경우 건조시간이 짧고 소비전력량이 적긴했지만, 가장 중요한 건조도에서는 미흡했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