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효연 '2019 스펙트럼'에 DJ로 참여

1차 DJ 라인업 발표
  • 등록 2019-05-16 오후 6:20:46

    수정 2019-05-16 오후 6:20:46

효연(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소녀시대 효연이 ‘2019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이하 ‘2019 스펙트럼’)에서 DJ로 나선다.

효연은 16일 발표된 37팀의 ‘2019 스펙트럼’ 1차 DJ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효연은 지난 2018년 4월 첫 싱글 ‘Sober’를 발표하고 DJ HYO로 변신, 한 층 넓어진 음악 스펙트럼으로 글로벌 팬들의 주목을 받아 왔다. 국내 클럽 투어, EDM 페스티벌 등을 통해 신예 DJ로서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다.

효연 외에 1차 라인업에는 노르웨이 출신의 트로피컬 하우스 DJ로 세계적인 히트 싱글 ‘It Ain’t Me’로 2015년 노벨 평화상 시상식 공연과 2016년 하계 브라질 올릭픽 폐막식 공연에 초청된 카이고(Kygo), 비욘세와 마돈나 등 세계적인 팝 스타들과 작업으로 EDM을 대중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게 했다는 평가를 받는 아프로잭(Afrojack)이 포함됐다.

또 독창적인 파티 브랜드를 운영하며 벨기에의 세계적인 EDM 페스티벌인 ‘투모로우 랜드까지 진출한 클랩톤(Claptone), 트랜스 장르의 전설적인 DJ 아민 반 뷰렌과 컬래버레이션 작업으로 이름을 알린 비니 비치(Vini Vici), 밀도 높은 사운드를 선보이며 현시대를 대표하는 레이브 컬쳐씬(Scene)을 대표하는 DJ 샬롯 드 위트(Charlotte de Witte) 등도 참여를 확정했다. 스네이크힙스, 에칼리, 1788-L, 4B, GTA, 발렌티노 칸 등도 공연을 선보인다.

국내 DJ 라인업으로는 앤도우, 바가지 바이펙스 13, 코커, 코난, 디디 한, 디노프 폴른즈, 긴죠, 캔디, 키노 키노, 마스티브, 피어 블랑체, 라디오 레볼루션, 스프레이, 수라, 보이드로버, YH 등이 확정됐다.

‘스펙트럼’은 지난해 ‘퓨쳐 오브 컬처 테크놀로지’(The Future of Culture Technology)라는 세계관을 시작으로 매해 다양한 주제로 스토리를 더해 나가는 스토리텔링형 테마 EDM 페스티벌이다. 올해는 ‘프로젝트 휴머노이드’(Project Humanoid)라는 주제로 작년의 세계관에 이야기를 더해간다. 기획사인 드림메이커 엔터테인먼트 측은 “프로젝트 휴머노이드는 음악, 문화, 기술이 한데 어우러진 미래 세계 ‘스펙트럼’의 스토리를 이어가는 중요한 무대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2019 스펙트럼’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스토리텔링형 테마 EDM 페스티벌에 걸맞게 각기 다른 콘셉트의 네 공간인 스타 시티, 드림 스테이션, 클럽 네오 정글, 일렉트로 가든으로 구성된다. 오는 9월 7일과 8일 서울에서 개최된다. 티켓은 예스24 공연과 네이버 예약을 통해 구매 가능하며 현재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2차 얼리버드 티켓이 판매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