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600명 모집 청년창업농 정부지원사업에 2981명 신청

경쟁률 1.9대 1…4월중 최종 선발
3년 동안 최대 월 100만원씩 지원
  • 등록 2019-02-11 오전 11:12:29

    수정 2019-02-11 오전 11:12:29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올 1월22일 전북 순천에서 귀농·귀촌 청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농식품부 제공
[세종=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정부가 만 40세 미만 청년의 농업 분야 진출을 독려하기 위해 추진하는 지원사업이 올해도 2대 1에 육박하는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관심을 끌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월까지 2019년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신청을 받은 결과 1600명 모집에 2981명이 신청해 1.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경력 3년 미만 청년 농업인의 영농 정착을 돕기 위해 최장 3년 동안 월 최대 100만원의 정착금을 지원하는 제도이다. 지난해 초 처음 시행 때 1200명 모집에 3326명이 지원하며 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경쟁률은 줄었으나 절대적인 지원자 수는 여전히 3000명에 육박했다.

신청자는 지역별로 △경북(552명·18.5%) △전북(447명) △전남(442명) △경남(340명) △경기(318명) △충남(281명) △충북(203명) △강원(158명) △제주(97명)이었다. 부산·대구·광주 등 특·광역시에서도 총 143명이 지원했다.

신청자 3분의 2 이상(2125명)은 귀농 청년이었으나 부모의 영농 기반이 있는 사람(2057명)이 많았다. 그러나 부모의 기반이 전혀 없는 청년도 927명 신청했다. 그밖에 신청자 중 476명은 부부공동 창업(예정)자, 59명은 농업법인 공동 창업(예정)자였다.

농식품부는 이달 중 시·군 단위 서면평가를 통해 1.5배수를 선발하고 3월 시·도 단위 면접평가를 거쳐 4월 1600명을 최종 선발할 계획이다. 정부는 최종 선발자에게 영농정착금 지급뿐 아니라 창업자금이나 농지은행 매입·임차, 선도농가 실습 지원, 농업법인 인턴사업 등 교육 지원도 제공할 계획이다. 신청자 중 1846명은 창업자금 지원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선발된 청년 창업농이 농업·농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동시에 4월 중 지원금 사용 범위와 의무사항에 대해 사전 교육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