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총선] ‘화제의 당선자’ 무투표 당선 이군현 새누리당 의원

  • 등록 2016-04-13 오후 8:26:47

    수정 2016-04-13 오후 8:26:47

4.13 총선 경남 통영·고성에서 무투표 당선된 이군현 새누리당 의원.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이군현 새누리당 의원은 4.13총선에서 가장 운이 좋은 사나이다.

이번 총선에 출한 상당수 여야 후보들은 공식선거운동 기간 내내 오차범위 안팎의 접전을 벌이면서 숨막히는 승부를 이어왔다. 13일 오후 6시 투표가 마감된 이후에도 개표 상황을 지켜보며 숨을 죽여야 했다.

이 의원만은 예외다. 이 의원은 이번 총선 후보등록 마감일인 지난딜 25일 일찌감치 당선을 확정지으며 4선 의원이 됐다. 이 의원이 출마한 경남 통영·고성 지역구에 혼자 후보로 등록하면서 무투표 당선된 것. 총선에서 무투표 당선자가 나온 것은 1988년 13대 총선 이후 28년 만에 처음이다. 그만큼 희귀한 사례다.

그러나 무투표로 당선된 이 의원도 공식선거운동 기간만큼은 바쁜 일정을 보냈다. 전국 여기저기서 지원유세 요청이 들어왔기 때문. 특히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총괄본부장을 맡으면서 수도권 주요 격전지를 돌며 새누리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힘을 보탰다.

한편 역대 선거를 살펴봐도 무투표 당선자는 흔치 않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1대 국회의원 선거부터 19대 총선까지 무투표 당선자는 28명에 불과했다. 4.13 총선의 이군현 의원까지 포함하면 총 29명이다.

제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13명의 무투표 당선자가 나왔는데 서울 제4선거구에서 이승만 대통령이 당선됐다. 제4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9명의 무투표 당선자가 나왔다. 자유당 정권의 2인자였던 이기붕 부통령이 포함된다.

이후 무투표 당선자가 없다가 제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김용채·천명기·이상철·이상신 의원 등 4명이 나왔다. 제1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신상우·장성만 의원 등 2명이 무투표로 당선됐다. 소선거구제로 치러전 13대 총선부터 19대 총선까지는 무투표 당선자가 한 번도 없었다.

▶ 관련기사 ◀
☞ [총선D-13] 이군현 "야권분열 책임자 文, 단일화 압박하며 고사작전"
☞ ‘이승만부터 이군현까지’ 총선 무투표 당선자 29명은 누구?
☞ [D-19]통영고성 이군현 무투표 당선…4선 확정(속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